지난 2007년 12월 1일,  '평생 잊지 못할 나의 프로포즈'라는 포스트를 통해 지인들의 도움을 받아 청혼했던 이야기와 프로포즈 동영상을 공개한적이 있습니다. 오늘은 그날의 추억에서 더 거슬러 올라가, 연애를 시작한지 100일 되던 날... 여자친구와 거제도로 여행을 갔던 이야기를 해볼까 합니다.

연애를 시작한지 100일이 다가오던 그 때는 더위가 정점에 있는 한 여름 피서철이었습니다. 여자친구(지금의 와이프님)에게 무언가 좋은 추억을 만들어 주고 싶었던 저는 거제도로 여행를 제안했고 여자친구도 흔쾌히 동의하여 여행을 준비하기 시작했습니다. 100일 여행 예정일은 점점 다가오는데 회사의 일은 줄어들지를 않아 야근과 밤샘을 자주해야했고 여행준비에 소흘 할 수 밖에 없었습니다. 하지만 우리의 100일 기념 여행을, 누구든지 언제나 떠날 수 있는 그런 평범한 여행으로 만들 수는 없었죠.

그래서 먼저 준비한 것이 약 3달동안 만나면서 찍은 사진들을 추리고 추려 인화한 100장의 사진이었습니다. 그런데 이것만으로는 부족하다는 생각이 들더군요. 남들에게 자랑할 만한, 그런 멋진 추억거리를 만들어 줄 수 있는건 없을까? 그래서 생각해 낸 이벤트가...

우리가 놀러갈 해변가에 꽃배달을 보내자

라는 것이었습니다. 여행 하루전 저는 급히 '전국 꽃배달 업체'에 전화해 원하는 내용을 아래와 같이 말했습니다.

"제가 7월 27일이 100일 기념일이어서 장미 100송이를 꽃배달 시키고 싶습니다. 꽃배달 장소는 거제도 지역인데, 아직 어느 해수욕장에서 하루를 보낼지 모르는 상황이라 그날 출발하면서 위치를 물어봐주시면 안될까요?"

꽃배달 위치가 정해지지 않은 주문은 처음 받아보는지 업체에서도 살짝 당황을 하긴 했지만, 그래도 거제도 부근에 계약이 되어 있는 꽃집이 있으니 그렇게 해주겠노라 하더군요.

대한민국의 그 어느 누구가 해변가에서 장미 100송이 꽃배달 서비스를 받아봤겠습니까? ^^


여행을 출발하면서 여자친구에게는 "내가 너무 바빠서 100일 기념 선물을 아무것도 준비하지 못했어. 미안해"라고 살짝 거짓말도 해놨습니다. 여자친구는 살짝 빈정상했겠지만 워낙 바쁜걸 알고 있었고, 대신 기념여행을 가게됐으니 괜찮다고 하더군요. 대천과 통영 등을 거쳐 만난지 99일째 되던날 거제도에 도착을 했고 조그마한 몽돌이 가득한 여차 몽돌 해수욕장에 자리를 잡았습니다. 늦은 시간에 도착을 한지라  저녁을 먹고 텐트속에서 잠이 들었습니다.

그리고 드디어 대망의 100일... 날이 밝았습니다.

강렬한 햇빛이 내리쬐는 가운데, 서울의 대형마트에서 사간 고무보트도 타고, 수영도 하고 즐거운 시간을 보냈습니다. 해가 서서히 져갈 무렵 핸드폰이 울렸습니다. "지금 꽃배달 출발하려고 하는데 어디에 계십니까?"  여자친구 몰래 위치를 알려줬고, 몇십분이 지났을까 해변으로 꽃배달이 왔더군요.

꽃배달 온 아저씨가 여자친구에게 장미 꽃 100송이를 전달해줬을때 여자친구의 믿지 못하겠다는 그 표정이란... 그 멀고도 먼 거제도... 그것도 주소도 없는 해수욕장의 텐트로 꽃배달이 왔으니까요. 그리고 가방속에 숨겨놨던 사진 100장의 앨범도 선물로 건내주었답니다. 아무런 선물도 준비못했다고 미안하다고 하던 사람이 생각하지도 못한 선물을 2개나 준비했으니 기뻤겠죠? ^^;;;

행복한 미소를 보는 저도 행복해지더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와이프님의 항의에 따라 얼굴 심하게 블러처리함. ㅠㅠ



해변가에서 받아보는 장미 100송이 꽃배달 서비스는 어떤 기분일지...
여러분은 아시나요? ^^


본 글은 '발렌타인 데이를 맞이하여 진행한 Deborah님의 이벤트'에 비밀댓글로 참여했다가, 상품에 당첨됐다는 소식을 듣고, 글을 가다듬어 공개하는 순도 100% 염장성 포스트 입니다.

[주의] 본 블로그는 '커플'들에게 최적화되어 있으며, 일부 '솔로'에게는 분노, 오한, 발열등의 부작용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08.02.01 01:32 BlogIcon 비퍼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멋진 프로포즈네요...^^

    저도 나중에 저렇게 한번 시도해 봐야겠네요...불끈...

  3. 2008.02.01 01:39 원더솔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치!치!치!..............................................................(-_-)........................

  4. 2008.02.01 01:39 BlogIcon 달룡..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rince 님...^^

  5. 2008.02.01 01:43 BlogIcon 마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은근히 사람을 감동시키는 매력을 가지고 계시는군요.
    지금은 인생의 반려자가 되신 그 분께서 무척 행복했을 것 같습니다.
    링크따라 미처 보지못했던 프로포즈 동영상 잔잔함 감동속에 재밌게 봤어요.
    역시 미인이시고, 멋진 rince님이였어요. ^^ 축하 축하 드려요.

    • BlogIcon rince 2008.02.02 00: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마루님 고맙습니다.
      지난 프로포즈 동영상까지 봐주셨군요 ^^;;;

      지금도 다양한 이벤트를 해주고 싶은데, 늘 붙어있으니 몰래 준비할수가 없네요 ㅎ

  6. 2008.02.01 02:52 BlogIcon Deborah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아아앙.. 감동!!! 당첨 되셨네요 하하하.. 두말 할 필요가 없습니다. ㅋㅋㅋ 이제 2등 3등이 문제네욤 ㅠㅠ

  7. 2008.02.01 03:23 BlogIcon 푸리아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로 한명 부작용나서 피토하며 갑니다 .. rince님처럼 멋진 분들때문에 솔로들이 고생하는 거에요.
    이제부터 rince님을 저의 주적으로 간주합니다. -_-

    • BlogIcon 좀비 2008.02.01 09:14  댓글주소  수정/삭제

      솔로에게만 부작용이 있는 것이 아닙니다..
      커플 및 부부에게도 위협요소가 되는 글입니다..
      제 마눌님에게 일단 이 포스트에 대해 접근금지 조치를 취해야 할 듯.. ^^
      rince님 자꾸 이러시면, 곤란해지죠.. ㅋㅋ

    • BlogIcon rince 2008.02.02 0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푸리아에>>

      주....주적...이라...
      제가 악의 축인가요? ^^;;;;

    • BlogIcon rince 2008.02.02 00:1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좀비>>

      좀비님은 그러실 필요없으실거 같은걸요...
      일력!! 이벤트는... 정말 정말... 대단한걸요!~

  8. 2008.02.01 07:43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9. 2008.02.01 09:35 BlogIcon 에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린스 님은 로맨티스트:D
    p.s. ..언제쯤이면 솔로 탈출할까요(..)

    • BlogIcon rince 2008.02.02 00:1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흐음...
      탈출을 하기 위해선 많은 준비를 해야합니다.
      물론 꼭 준비를 하지 않아도 기회가 생기기도 하지요.

      그때를 놓치지 마세요 ^^

  10. 2008.02.01 10:41 BlogIcon 모넬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데보라님 블로그에서 달려왔습니다!
    와.. 멋져요..
    제 생각에도 커플에게도 위험요소가 될만한 글인듯.. ㅋ
    멋져요 멋져.... 중요한건~ 그때는 여자친구고 이제는 와이프님이군요~!!

  11. 2008.02.01 11:03 BlogIcon nob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호라...뭐랄까여..흠 할말이

  12. 2008.02.01 11:03 BlogIcon 푸힛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 포스트 ... 여자친구가 보면 저 또 한달동안 갈굼당합니다 ㅜ_ㅜ

    예전에 어떤 광고속에 ' 이 광고 집사람이 보면 큰일나겠다' 라는 말이 떠오른다는;;;

    오래오래 행복하시길 ^^

    • BlogIcon rince 2008.02.02 00:2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고맙습니다.
      블로그 가봤는데, 인테리어 관련하여 새로이 꾸며나가기 시작하시나봐요... 아직 뭐라 답글을 달기엔 제가 경험치가 부족하여 ^^;;; 여기에서 응원의 글을 남깁니다!! 화이링!~

  13. 2008.02.01 11:55 BlogIcon 럭키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악!!!!!!!!!!!!!!!!!!!!!!!!!!!!!!!!!!!!!!!!!!!!!!!!!!!!!!!!!!!!!!!!!!!!!!!!!!

  14. 2008.02.01 11:55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비밀댓글입니다

    • BlogIcon rince 2008.02.02 00:2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즐겨찾기보다는 RSS 구독을 하시면 편하실겁니다. 특히 제 블로그 뿐 아니라 다양한 블로그를 구독하실거라면 더더욱 RSS 리더기 사용을 추천해드립니다.

      가장 대표적인 RSS리더기인 www.hanrss.com (한RSS)에 가셔서 가입을 하시고, RSS주소를 입력하시면... 쉽게 구독이 가능합니다.

      참고로 제 블로그의 RSS주소는 http://www.i-rince.com/rss 입니다. ^^

  15. 2008.02.01 14:27 푸른미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니 업무시간에 이런 염장질을....
    나름 로멘티스트시군요~~~~

  16. 2008.02.01 18:35 BlogIcon 민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솔로, 커플 모두에게 위험할 듯 싶다는 데 동감해요 ㅋㅋ
    아무튼 이 이벤트 당첨되셨군요 ㅎㅎㅎ 멋지네요.

  17. 2008.02.01 19:13 BlogIcon JooJo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이야~~~
    호~~~~
    아웅......부럽 ㅠㅠ;;

  18. 2008.02.01 20:35 BlogIcon she-devi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심한 블러처리를 하셔도 와이프님의 미모가 반짝반짝 빛나십니다 ㅠ_ㅠ)bbb

  19. 2008.02.01 23:44 BlogIcon 라라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웅... 너무 부럽습니다....
    사실 전 꽃선물을 제일 싫어했는데, 요즘들어서는 나이가 먹어가는 탓인지 다시 이런 아름다운 낭만이 그리워지네요...ㅜㅜ
    (저도 데보라님 이벤트에 보냈던 꽃 선물에 관한 글이 있어.. 트랙백 걸고 갑니다...)

    • BlogIcon rince 2008.02.02 00:2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정말 정말, 트랙백 감사히 받았습니다.
      저 역시... 현실적인 선물도 좋지만, 따스한 선물들이 더욱 좋아지네요 ^^

  20. 2008.02.01 23:48 BlogIcon 디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훔.. 돈아까워요 그돈으로 차라리 춥파춥스를..

  21. 2008.02.10 22:13 bbosook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엉말~~~~~~
    오~~~~ 캬~~~~
    이야~~~~~
    탄성이 절로나네요.... 제발좀 고만해주세욧..에잇!! ^^;;;

 «이전 1 ··· 850 851 852 853 854 855 856 857 858 ··· 2318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