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ㅁ 엔니오 모리꼬네는 누구?

너무 우스운 질문일지도 모르겠습니다. 영화를 좋아하시는 분이라면 그의 이름을 한번쯤은 들어보셨을겁니다. 현존하는 영화음악계의 최고봉이며, 살아있는 전설이라고 할 수 있는 작곡가입니다. 1928년 11월 10일, 이탈리아 로마 태생으로 한국나이 79세입니다. 이 나이에 아직도 작품을 만들고, 세계 곳곳을 다니며 공연을 한다는 사실이 놀랍기만 합니다.

아카데미의 '음악상 (Best Music, Original Score)' 부문에 총 5번 노미네이트 됐지만 수상을 하지는 못했습니다. (2007년, 아카데미에서 '공로상 (Honorary Oscar)' 수상). 하지만 아카데미 시상식을 제외한 각종 시상식에서는 총 41번의 수상기록과 22번의 노미네이션 기록이 있는 영화음악의 거장입니다. (IMDB 자료기준.)

그가 직,간접적으로 참여한 작품들은 헤아릴 수가 없을 정도입니다. 그 중에서 주요 작품을 뽑는다면 '황야의 무법자 (A Fistful of Dollars, 1964)', '알제리 전투 (The Battle of Algiers, 1966)',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 (Once Upon a Time in America, 1984)', '미션 (The Mission, 1986)', '언터쳐블스 (The Untouchables, 1987)', '시네마 천국 (Nuovo cinema Paradiso, 1988)', '벅시 (Bugsy, 1991)', '러브 어페어 (Love Affair, 1994)', '피아니스트의 전설 (The Legend Of 1900, 1998)' 등등... 이외에도 주옥같은 작품들이 있지만 너무 많은 작품들이 있기에 이 정도만 소개해봅니다.

엔니오 모리꼬네의 오스카 노미네이트 작품2001 - 말레나 (Malena, 2000)
1992 - 벅시 (Bugsy ,1991)
1988 - 언터쳐블스 (The Untouchables, 1987)
1987 - 미션 (The Mission, 1986)
1979 - 천국의 나날들 (Days of Heaven, 1978)




ㅁ 2년전의 공연취소, 드디어 한국에 오다

약 2년전인 2005년 9월 24일, 상암월드컵에서 그의 첫번째 공연이 예정되어 있었으나 공연을 기획했던 기획사의 자금 문제등으로 공연 이틀전에 갑자기 취소됐습니다. 그의 나이를 생각해보면 다시는 기회가 없지 않을까 했는데 금년 10월 2일, 3일 양일간 올림픽 체조 경기장에서 공연이 이루어지게 됐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올림픽 체조 경기장




ㅁ 터무니 없는 가격, 하지만...

이번 공연의 티켓 가격은 정말 터무니 없다고 할 수 있을 정도였습니다. R석이 18만원, S석이 15만원, 가장 싸다는 C석이 6만원 정도였으니까요. 게다가 BEP(손익분기점)를 맞추기 위해선 넓은 공연장이 필요했는지, 앉는 자리에 따라서는 극악의 음향을 각오해야하는 올림픽 공원의 체조 경기장이 공연장으로 선정됐습니다. 저희는 S석 자리에 앉았지만 한쪽으로 치우쳐진 자리여서 소리에 대한 아쉬움은 있었습니다.
하지만... 그의 음악들이 연주되면서 저는 꿈만 같은 여행길에 올랐습니다. 뉴욕 브룩클린 뒷골목의 소년으로 시작하여, 알제리 전투에 참여하고, 서부시대의 건맨이 되었다가, 과라니족을 선교하기 위해 폭포를 힘겹게 오르는 순례자가 되었고, 이탈리아 시칠리아 섬의 낡은 극장 '시네마 파라디소'의 토토가 되어 있었습니다.

공연의 첫 부분에 나왔던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 (Once Upon a Time in America, 1984)'의 "Deborah`s Theme" 에서 울컥했던 마음은, '미션 (The Mission, 1986)'의 "Gabriel`s Oboe"에가 연주되면서 결국을 눈물을 보이고 말았습니다. 이어진 "On Earth As It Is Heaven"에서는 말할것도 없구요. 음악을 들으며 눈물을 흘려보긴 처음이었습니다. 대부분의 영화를 보지 못한 와이프님 마저도 음악만으로 울컥했을 정도의 감동적인 공연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중간 붉은색 옷의 여인이 심금을 울리는 소프라노 "Susanna Rigacci"의 모습




ㅁ 이 시대의 '베토벤'?

본 공연이 끝나고 관객들은 기립박수로 '엔니오 모리꼬네'를 계속 불러냈습니다. 커튼콜은 서너번 계속되었고 그는 앙코르 공연으로 답례했습니다. 그의 공연을 모두 보고나서 이런 생각이 들더군요.

지금 '엔니오 모리꼬네'의 공연을 보는 우리는, 과거 '베토벤'이나 '모짜르트'의 공연을 직접 보았던 관객들과 같은 행운아 일지도 모른다는 생각. 수십년, 수백년이 지난 후 그에 대한 평가가 어떨지 궁금해지는건 비단 저 뿐일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 엔니오 모리꼬네 서울 콘서트 프로그램

Director : ENNIO MORRICONE / 지휘 : 엔니오 모리꼬네
Orchestra : Roma Sinfonietta / 로마 심포니 오케스트라
Soprano : Susanna  Rigacci / 소프라노 : 수잔나 리가치


※ LIFE AND LEGEND (삶과 전설) - 20’00”

ㅁ The Untouchables (from the film) – “언터처블” (주제곡)
ㅁ Debora’s theme (from Once upon a time in America) – “데보라의 주제곡” (원스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
ㅁ Poverty (from Once upon a time in America) – “빈곤” (원스어폰어 타임 인 아메리카)
ㅁ Once upon a time in America (from the film) –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아메리카”
ㅁ The legend of 1900 (from the film) – “1900의 전설 (피아니스트의 전설)


※ SOCIAL CINEMA (사회속의 씨네마) - 20’12”
 

ㅁ The battle of Algiers (from the film) – 알제리의 전투 (주제곡)
ㅁ Investigation on a citizen above suspicion (from the film) – “완전범죄” (주제곡)
ㅁ Sostiene Pereira (from the film)
ㅁ La Classe Operaia va in Paradiso (from the film) – “천국으로 가는 노동계급”
ㅁ Casualties of war (from the film)  - “전쟁의 사상자들”
ㅁ Abolisson (from Quemada)    


※ SCATTERED SHEETS (조각난 악보들) - 20’00”
 
ㅁ H2S (from the film) – “H2S”
ㅁ Il Clan dei Siciliani (from the film) - “시실리안 패밀리”
ㅁ Metti una Sera a Cena (from the film) - “어느날밤의 만찬”
ㅁ Uno che grida amore (from Metti una Sera a Cena)  – 열정적인 사랑 “어느날밤의 만찬”
ㅁ Maddalena (from the film) - “막달레나”


※ THE MODERNITY OF MITH IN SERGIO LEONE  CINEMA
(세르지오 레오네 영화의 신화의 모더니티) - 13’00”
 
ㅁ The good, the bad and the ugly (from the film) – “석양의 무법자”
ㅁ Once upon a time in the West (from the film) – “원스 어폰 어 타임 인 더 웨스트”
ㅁ A fistful of dynamite (from the film) – “석양의 갱들”
ㅁ The ecstasy of gold (The good, the bad and the ugly) – 엑스타시 오브 골드 “석양의 무법자”

※ AGIC, LYRIC AND  EPIC  CINEMA (비극, 서정, 그리고 서사시의 씨네마) - 20’00”

ㅁ Il Deserto dei Tartari (from the film) – “타타르 사막”
ㅁ Richard III (from the film) – “리차드 3세”
ㅁ Il Deserto dei Tartari – Reprise (from the film) – “타타르 사막”
ㅁ Gabriel’s Oboe (from Mission) – 가브리엘의 오보에 “미션”
ㅁ Falls (from Mission) – 폭포 “미션”
ㅁ In Earth as it is in Heaven (from Mission) – 지구안의  천상 “미션”
 

※ Encore



ㅁ 더하는 글
프로그램은 네이버 unlawful블로그 글을 수정하여 옮겼습니다.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7.10.04 08:07 BlogIcon 좀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가슴으로 전해 지는 군요..
    생각만으로도 선율을 느낄 수 있는 그의 음악을 직접 접하셨으니...

    • BlogIcon rince 2007.10.05 10:5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정말 행복했답니다.
      그 음향이 안 좋은 곳에서 눈물을 흘릴줄이야.. ^^;

      지긋이 눈을 감고 음악을 듣는데, 장면 하나하나가 눈앞에 떠오르더라구요. 이런 감동 다시 한번 느낄 기회가 있을지 :D

  2. 2007.10.04 08:47 BlogIcon Dais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비싸서 포기했던,, 게다가 체조경기장 정말 최악..... 임에도 불구하고,
    부러워요~ ㅡㅜ 좋으셨겠어요.

    • BlogIcon rince 2007.10.05 10:5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정말 좋았답니다.
      린킨팍도 체조경기장에서 공연을 한다지요. 우리나라 공연장은 그곳만 있나봐요 ㅠㅠ

  3. 2007.10.04 10:47 BlogIcon downev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모리꼬네 공연을 보고 오셨다니 정말 부럽습니다.
    좋았겠어요.~

  4. 2007.10.04 11:58 BlogIcon 활의노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 다녀오신겁니까. 이런 부르주아 같으니!!!(농담인거 아시죠?)

    정말 좋으셨겠네요. ㅜㅜ 나도 언제쯤 저런데 가보나..

    • BlogIcon rince 2007.10.05 10:5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부르주아!!!!
      감사합니다. 이런말 언제 들어보겠습니까.. ㅠㅠ

      하지만 실체는 장볼때도 가격표 금액에 벌벌 떤다는거 :D

  5. 2007.10.04 12:04 BlogIcon 사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가격과 결정적으로 체조경기장(?) 빠순이들 전용경기장에서 하다니 털석

    두개의 장애물을 넘지 못했습니다. 로마심포니 말고 국내관현악단으로 해서 가격좀 낮추지 ..제 바램이지만요

    • BlogIcon rince 2007.10.05 11:0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요즘 공연의 가격들은 분명 문제가 있는거 같습니다. 그래도 오케스트라는 그대로 와주는게 바람직한거 같구요. 참, 뒤의 합창단은 국내분들 같더군요 ^^

  6. 2007.10.04 15:55 BlogIcon 감전조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수욜날 공연 갔다왔는데. 말씀처럼 가격도 비싸고, 자리도 정말 후졌지만...
    2번째 곡 데보라의 주제곡 듣고는 가슴이 울렁울렁거려 죽겠더라구요.

  7. 2007.10.04 23:47 BlogIcon 달룡..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멋진 시간이 되셨을듯 합니다. 사진만 봐도 감동이..

    • BlogIcon rince 2007.10.05 11:0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사진만으로는 부족할텐데 그래도 일부 전해지는거 같아 즐겁네요. 앞으로 더 좋은 공연들이 들어오고 가격도 낮아져서 많은 사람이 함께 즐겼으면 하는 바람입니다!~

  8. 2007.10.05 20:00 아로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연장에서 사진 찍는 몰상식한 분이 여기 있었군요! 다음에는 이런 무식한 짓 하지 마세요!

    • BlogIcon rince 2007.10.05 21:2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무리 좋은 뜻의 글이라 할지라도, 자신의 신분을 숨겨가면서 이러한 표현의 댓글을 남기는 일은 유식해 보인다고 생각하시나요? ^^;

      공연중의 사진촬영은 지양해야 하는 것은 많지만, 비싼 돈을 내고 시간을 들여서 간 공연을 기념하기 위해 잠깐 잠깐 촬영하는 것은 괜찮다고 생각합니다.

      공연중에 플래쉬를 터트려가면서, 공연내내 촬영하는거야 문제지만, 한두컷정도 기념하기위해 카메라를 꺼내는것도 싸잡아 비판할 것은 아니라고 생각합니다.

      개인적으로 음악 콘서트 같은 경우에는 사진 촬영을 전면 허용해야한다는 입장입니다. 클래식 공연이나 연극과 같이 집중해야 하는 공연과는 또 다르죠.

      물론 엔니오 모리꼬네 공연의 경우도 클래식과 별반 다르지 않을 수 있지만, 얼굴도 보이지 않는 멀리 떨어진 체조경기장 자리에서 사진 찍는게 그리 큰 문제가 될지 의문이네요. 그래도 공연을 관람하시는 다른 분들께 방해가 되지 않도록 최대한 조심해서 찍었습니다.

    • BlogIcon 감전조심 2007.10.10 23:02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번 엔니오모리꼬네 공연때 Staff 한테 사진은 찍어도 되냐고 물었더니, 플래쉬만 안 터뜨리면 된다고 하더군요. 저도 다른 관객들이나 공연에 방해가 안되는 선에서 몇장 찍었습니다. 제가 갔던 다른 공연에서는 공연중에 사진을 찍으라고 포토타임을 주기도 했구요. 공연마다 다르고, 상황따라 다른거라 일방적으로 그렇게 말씀하실 부분은 아니라 생각되네요.

    • BlogIcon rince 2007.10.11 18:3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제 이야기에 힘을 실어주셔서 감사합니다.
      공연에 직접적으로 방해가 되서는 안되겠지만 상황에 맞게 허용했으면 좋겠네요...

  9. 2007.10.12 10:32 BlogIcon ak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랙백타고 왔습니다. 너무 부러워서 약이 오를 정도네요.
    좋은 공연 보신 것을 훗날 절대로 후회하지 않을 거라 생각합니다.
    소중한 글 트랙백으로 남겨주셔서 감사합니다.
    저도 걸어 두고 갈께요. 좋은 하루 되세요.

    • BlogIcon rince 2007.10.13 21:36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고, 약을 올리려고 했던건 아닌데 ^^;;
      트랙백 고맙게 받아주셔서 감사하구요!~
      좋은 주말되십시요!!!~~~

  10. 2008.01.05 01:21 phj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금 sbs 실황 녹화 방송 시청하다가 소프라노의 아리아에 감동받아 검색하다가 들렸습니다.저도 이 공연 진짜 많이 보고 싶었는데,당시 실업으로 금전적 압박과 공연 장소가 마음에 들지 않아서... 진짜 후회 되네요....관중들의 함성과 박수 소리에 저도 뭉클해 집니다.

    • BlogIcon rince 2008.01.07 20:14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방송에서 나오는걸 알았다면 한번 더 봤을텐데 아쉽네요. 그래도 현장에서 봤으니 그걸로 대만족해야겠죠? ^^;

 «이전 1 ··· 36 37 38 39 40 41 42 43 44 ··· 9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