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자구요 1087 : 메시지

Posted by rince Just for Fun Ⅱ/1001-1100 : 2008. 4. 15. 17:44



메시지를 전달함에 있어서 가장 효율적인 방법은 무엇이라고 생각하십니까?
전달하고자 하는 내용과 처한 상황에 따라 적절한 방법을 찾아내는 것이 효율적이겠지요?

조용한 곳에서 얼굴을 맞대고 진솔한 이야기를 나누는 방법도 있을테고, 어떤 경우에는 "사장 나오라고 해!!"라며 호기를 부리는 방법도 있을테고, 또 경우에 따라서는 단체 행동을 해야할지도 모릅니다...

아래는 좀 색다른 방법인데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We Waited 30 Min. No Service


이 분들은 서비스 담당자와 얼굴을 맞대고 이야기를 나누는 방법 대신, 케찹과 머스타드 소스를 이용하여 메시지를 전달했습니다.

"30분을 기달렸는데 이~ 뭐야!!! (서비스가 없군요!!!)"

서비스가 늦는다는 이야기 뿐 아니라, 서비스를 개선하지 않으면 더 이상 이 가게를 이용하지 않겠다는 강한 메시지가 전달되는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 여성분은 미국 대통령인 "부시" 반대하는 집회에 참석한듯 합니다.

"No Bush"

의미가 확실하게 와 닿으시나요? ^^;
웃자구요를 오랫동안 구독하신 분들은 아시겠지만, 개인적으로 이러한 메시지 전달 방식을 매우 좋아라 합니다.

네... 그렇습니다... 전 야한 걸 좋아...
아니..아니...

이렇게 하나의 의미를 전달하면서 또 다른 의미의 재미를 준다거나, 또 다른 생각거리를 주는 표현들을 좋아한답니다 ^^


마지막은 조재진 선수의 "몸으로 말해요~"로 마무리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씨밤바! 꺼져"

라는 메시지를 적극적으로 표현했네요!~
멋져부러~~ 멋져부러~~

'Just for Fun Ⅱ > 1001-1100'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웃자구요 1092 : One A Day  (20) 2008.04.22
웃자구요 1091 : 난 닭이다  (54) 2008.04.21
웃자구요 1090 : 포커페이스  (28) 2008.04.18
웃자구요 1089 : 전세  (18) 2008.04.17
웃자구요 1088 : 눈썹  (30) 2008.04.16
웃자구요 1087 : 메시지  (28) 2008.04.15
웃자구요 1086 : 제대로 때밀기  (32) 2008.04.14
웃자구요 1085 : 개껌  (60) 2008.04.11
웃자구요 1084 : 타임머신  (40) 2008.04.10
웃자구요 1083 : 똥 싸러 감  (32) 2008.04.09
웃자구요 1082 : 드라이브 인  (30) 2008.04.0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4.15 18:01 BlogIcon wane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끔 어떻게 전해야 하나 생각만 하다, 시기를 놓쳐버릴 때가 종종 있답니다.
    특별한 능력(?)이 없다면... 어찌되었든 표현을 해야 전해지겠죠~ ㅋ 하물며 사랑도...

    • BlogIcon rince 2008.04.16 15: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특히 사랑에 있어서는 메시지 전달 방식이 중요한거 같네요. ^^; 아예 보내지도 못한다면 그것처럼 후회되는 일도 없을테구요~

  2. 2008.04.15 19:44 BlogIcon mepa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메시지 지대로 전달 되었습니다. ㅎㅎㅋㅋ

  3. 2008.04.15 19:52 BlogIcon 다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우~ 정말 메세지 전달 제대로 되는걸요?
    2번째 사진은 좀 이중적인 의미를 갖고 있긴 하지만..ㅎㅎ

  4. 2008.04.15 20:10 BlogIcon sazangni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리나라는 뭐니뭐니해도 목소리 큰 사람이 장땡~ 헤에~~

  5. 2008.04.15 22:40 BlogIcon 호갱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역시 말이 안통하면 바디로 하는게 최고죠.../--/

  6. 2008.04.15 22:44 BlogIcon jjo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처음것 정말 대단하네요..
    그런데 rince님 야한걸 좋아한다는 메시지가 강렬하게 꽂히는데요..ㅋㅋ
    사진도 없이 달랑 몇글자로 귀에 팍 꽂히게 하는 저 능력...ㅎㅎ 부럽사옵니다..ㅎㅎㅎ
    (쪼아도 원래 좋아했던게얌..ㅋㅋ)

  7. 2008.04.15 22:44 BlogIcon 리치타이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울나라에선 바디랭귀지 잘못하면 잡혀가요 ㅋㅋ

  8. 2008.04.16 00:02 BlogIcon 포켓애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몸으로 말하게 될때가 많죠~ㅋㅋ

  9. 2008.04.16 05:38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NO BUSH는 말씀하신대로 조지 부시 껒여~ 를 말하는 뜻도 되고
    동시에 수풀(bush)이 없다는 뜻으로도 쓴거 같습니다. '털이 없다'고 장난치는거죠.
    아잉~ 부끄부끄~~ (*^^*) 히죽히죽
    오늘도 재밌게 보고 가요!

  10. 2008.04.16 07:33 BlogIcon 퍼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맨 .. 위에 사진은.. 제가 호주에서 서빙 아르바이트를 할때... 당했던.........
    뭐 저렇게 심하게는 아니였구요 ^^ 냅킨을 죄다 뜯어서 'Do work well' 이라는.. 메세지를...T.T

  11. 2008.04.16 09:17 BlogIcon 마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바밤바도 아니고 씨밤바...하하하
    식당에서의 저 기분..공감이 가는데요..^^

    • BlogIcon rince 2008.04.16 15:4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는 군소리 없이 잘 기다리는 편인데, 딱 한번 한시간기다려도 반찬조차 나오질 않아 조용히 나온적이 한번 있었답니다. ^^

  12. 2008.04.16 23:35 BlogIcon nob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식당에서 어지간히 화났나보군요 ㅋㅋ

  13. 2008.04.17 09:57 신고 BlogIcon Yasu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잌후, 씨밤바 불쌍해요.

  14. 2008.04.17 13:35 신고 BlogIcon 민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긴 식당에서 그냥 30분을 기다렸다면 저러고 싶어질듯도..ㅋㅋㅋ

 «이전 1 ··· 761 762 763 764 765 766 767 768 769 ··· 2318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