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자구요 1053 : 7년전 오늘

Posted by rince Just for Fun Ⅱ/1001-1100 : 2008. 2. 27. 13:17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간스포츠



"영원히 한국서 살 것"

톱스타 유승준(24)이 "군 입대를 위한 신체검사에 당당히 응하겠다"고 선언해 관심을 모으고 있다. 3월 말로 예정된 새 병역법 시행을 앞두고 징집 대상자인 연예인이 병역 문제를 거론하기는 유승준이 처음이다.

유승준은 지난 25일 SBS TV <인기가요 20> 출연 도중 기자와 만나 "영원히 한국에서 살 생각이다. 따라서 국내 법에 역행하는 일은 없을 것이다"라고 힘주어 말했다.

유승준의 소속사인 웨스트사이드 장무한 사장 역시 "승준이는 대한민국 국민으로서 당당하게 살기를 원하고 있다. 앞으로는 치료를 위해서든 음악을 작업을 위해서든 미국행을 최대한 자제할 것"이라며 유승준의 의지가 굳음을 확인해줬다.

유승준은 지난해 "신체검사 통지서가 나오면 군 징집에 응하겠다"고 공언한바 있다. 현재의 입장도 마찬가지다. 다만 지금까지는 팬들과의 만남이 소중하다고 생각해 미국 영주권자로서 국내 체류 1년, 미국 생활 6개월로 징집을 면제 받아왔다. 하지만 새 병역법이 시행되면 더 이상 이런 방식은 통할 수 없게 되고 본인의 의지 또한 마찬가지다.

그러나 유승준은 병역을 피하기 위해 허리 수술을 받았다는 오해를 풀어야 할 짐을 지고 잇다. 유승준은 지난달 강남 성모병원에서 보름간 물리치료를 받고 돌아온 상태이다. / 정교민 기자


7년전 오늘 기사 중 하나 입니다.

요즘은 군대 다녀오면 악플러도 사라지고 남자로 인정받는 분위기인데다가, 4주훈련 받으러 훈련소만 들어가도 군대 간다며 연예방송 기자들이 촬영해줘, 방송국에서 콘서트 열어줘...

아쉬울게 없을것 같습니다.

서른이 넘은 지금도 스티븐 유(유승준)는 한국에서의 활동이 그립겠죠?
그때의 선택을 아직도 후회하고 있지는 않을지...

밥은 먹고 다니나 모르겠네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2.27 13:37 BlogIcon 도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조금 아쉽더군요. 공언을 했으면 가는 것이 최선이었는데... 아니라면 굳이 이미지를 위해 주장할 필요는 없었던 일이고요.

    • BlogIcon rince 2008.02.28 23:4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안갈생각이었다면 떠들지도 말았으면 좋았을것을... 너무 이용해먹어서 배신감이 컸던거 같습니다. ㅠㅠ

  2. 2008.02.27 14:26 BlogIcon rainydol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냥 다른 연예인들처럼 조용히 미국인으로 지냈다면 모르겠는데, 유승준의 경우는 계속 군대 문제를 거론하며 본인은 꼭 갈 거라고 국민들과 팬에게 약속을 했더랬지요. 나중에는 아버지 핑계를 대면서 자기는 하나도 모르는 일인 것처럼 변명을 하는데... 와, 사람에 대한 기대가 미움과 실망으로 바뀌는 건 정말 한순간이더라구요. :P

    • BlogIcon rince 2008.02.28 23:4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러게요. 사전에 했던 말들이 지금까지 용서를 받지 못하는데 결정적 역할을 했지요... 쯧... 참 안타까워요

  3. 2008.02.27 16:31 BlogIcon sazangni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때나 지금이나 비호감 입니다.

  4. 2008.02.27 17:55 BlogIcon -_-v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파서 어쩔 수 없었다라고 하지만
    사실 군대 가보면 면제 받아 마땅하게 보이는 사람(?)들도 와서 군 생활 잘 하고 나가죠.
    ^^a

    저희 부대에서는 특공대 같이 생긴 사람이 연대장에게 커피 나르고 다니고,
    건드리면 부러질 것 같은 사람이 전투지원중대.. ㅡㅡ;

  5. 2008.02.27 20:42 BlogIcon nob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 잘보고갑니다 ㅎㅎ

  6. 2008.02.27 21:17 BlogIcon 디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스티붕유 공익이었다고 하던데...

  7. 2008.02.27 23:58 BlogIcon 달룡..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지난 해 우리나라에서 활동하려다가..못했던걸로 알고 있습니다..순간의 선택이 평생을 좌우하죠...

  8. 2008.02.28 01:07 BlogIcon nashimary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밥은 잘 먹고 다니나봐요~ 몸의 근육이 더 커졌는걸요^^
    그리고 이제는 용서라는 미덕을 베풀 때도 되지 않았나 싶네요.

    유승준보다 심한 애들도 같은 하늘 아래 고개 뻣뻣이 들고 사는데 말이죠.

  9. 2008.02.28 01:13 BlogIcon 좀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관 내정자들의 복무 현황이나 그 자녀들의 상황을 보면 유승준은 너무 가혹하다는 생각이 잠시 들기도 하네요.. ^^;;

  10. 2008.02.28 01:43 BlogIcon 호갱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공익 그냥 갔다 오지...쯔쯔...

  11. 2008.02.28 02:32 신고 BlogIcon 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본인은 몰랐을 거에요..한 순간의 선택이 진짜..10년을 좌우하게 될 줄은..나라에서 입국거부까지 할줄..몰랐을거에요..아마 가볍게 생각은 했겠죠..근데 그냥 군대가서 2년만 참았다면 5년동안의 사랑이 더 컸을텐데요..지금은 군대를 세번은 다녀오고도 남을 시간..한편으론 이제 안스럽기까지 하네요. 사랑한만큼 미움이 컷던건가..쯔..잘 살고 있겠죠..자기 나름대로;

    • BlogIcon rince 2008.02.28 23:5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사실 저 같은 경우...
      배신감보다 안스러운 마음이 이제 더 커진거 같습니다....

      참 재능많았던 사람인데 ^^

  12. 2008.02.28 04:52 알 수 없는 사용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센님 말씀처럼 한순간을 선택이 이토록 클줄 몰랐겠죠.
    컥..그러나 지금 본인도 선택의 한순간에 있어서 앞날의 미래가 걱정이 되는 부분입니다. ㅠ_ㅠ

  13. 2008.02.28 15:16 알 수 없는 사용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건강하고 날아다니는 애들이
    나 공익이요~~ 하는 거 보면...
    참 신기한 세상입니다 헐~~

  14. 2008.02.28 21:33 BlogIcon 금요일이야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음 영혼이 한국에서 살 것이라는 말이 와전 된 걸까요?!;;
    영혼은 한국엔 남아 있을려나;

  15. 2008.03.05 01:30 BlogIcon she-devi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제목만보고 rince님의 멋진 추억의 한페이지인줄 알았다는 =ㅂ=);;;

    • BlogIcon rince 2008.03.05 13:2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ㅋㅋㅋㅋ
      8년전 과거 사진은 있다능....

      http://www.i-rince.com/2511845

      안구정화용 사진 준비하고 보셔야 합니다... ^^

 «이전 1 ··· 828 829 830 831 832 833 834 835 836 ··· 2318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