혹여나 사위가 힘이 부족할까봐 걱정을 하시는걸까요?
지난 여름 대구 처가댁에 내려가서 엄청난 양의 '양념 장어구이'를 먹고 왔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장인 어른 특별출연!


우선 시장에서 사온 손질된 장어를 초벌구이 해야겠지요?
깨끗하게 씻은 네모난 돌로 눌러줌으로 기름도 빼주고 장어가 말리지 않게 해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면을 골고루 구워야 기름기도 쫘악 빠지겠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기름기가 쫘악 빠진 담백한 모습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한입에 쏘옥... 먹기 좋도록 잘라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오...
엄청난 양의 초벌구이된 장어가 모였습니다.
사실 이건 일부구요... 접시가 더 있었다지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며느리도 모르고, 사위에게도 안 가르쳐주는 장모님의 특별 양념...
초벌구이한 장어에 양념소스를 듬뿍 듬뿍 묻혀주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면구이용 석쇠에 나란히 줄을 세웁니다
이때 소스가 바닥에 떨어질 수 있으니 신문지나, 휴지등으로 받쳐주면 좋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리고 숯불로 다시 한번 살짝 구워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숯불 특유의 향이 베이면서 양념 장어구이 완성!!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념 장어구이는 그냥 먹어도 맛있고, 각종 야채와 쌈을 싸서 먹어도 맛이 좋답니다.
정말 배터지게 먹고도 한 그릇 가득 남을 정도로 많은 양이었습니다!~


그런데 처가댁에서 이렇게 많은 양의 장어구이를 해주신건, 제 와이프님이 뭔가 집에 불만을 이야기한걸까요?
아직 그럴 나이 아닌데 말이죠~~ ^^;;

'Talk, Play, Love > T.W.Happiness' 카테고리의 다른 글

I believe I can fly  (28) 2008.03.24
댄싱 퀸  (14) 2008.03.24
조개관자 요리  (14) 2008.03.20
사랑합니다  (14) 2008.03.18
스타벅스 커피, 치즈케잌  (40) 2008.03.15
사위를 위한 "양념 장어구이"  (24) 2008.03.14
와인소스 오므라이스  (26) 2008.03.12
화이트 새우  (18) 2008.03.12
1,200일 기념 스테이크  (22) 2008.03.11
단호박 해물 찜  (18) 2008.03.09
감자전  (26) 2008.03.08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3.14 01:01 BlogIcon JooJo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먼가 불만을..ㅎㅎㅎ;
    한참을 무슨 불만일가생각하다가..ㅎㅎㅎㅎ 이제야 알아차렸어요 ㅎㅎ;

    그나저나 장어구이가 참으로 맛나게 보이네요~아훕~!! 쫄깃쫄깃~~아훕~

  2. 2008.03.14 01:08 알 수 없는 사용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헉.. 저 장어도 엄청 좋아하는데 ㅠㅠ
    아 먹고싶어 죽겠네요 ㅠㅠ

  3. 2008.03.14 01:55 BlogIcon SuJa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른은 장어굽고 사위는 옆에서 사진 찍는군요? >_<;
    그런데 혹시 장인어른께서 '힘'쓰라고 장어 구워주신 진정한 목적이 있으신게 아닐까 사료되는데요...

  4. 2008.03.14 02:06 BlogIcon 디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런게 진짜 염장이죠..ㅠ.ㅠ
    아 배고파.

  5. 2008.03.14 03:15 알 수 없는 사용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와 +_+ 침닦는중..
    배고프네.. ㅠ_ㅠ

  6. 2008.03.14 06:17 BlogIcon sazangni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수제 장어구이로군요~~! 초롱~ 초롱~ (꿀울~꺽*100만)

  7. 2008.03.14 12:20 BlogIcon 비트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몸에 좋은 장어 힘이 불끈불끈 솟아오르겠는걸요...그나저나 처가댁이 대구시군요.ㅎㅎ 요즘 대구소리만 들어도 반가운건 아직 서울사람이 덜되었다는 증거겠지요? ㅎ

    • BlogIcon rince 2008.03.14 23:4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비트손님도 대구 출신이신가보네요? ^^;;
      처음에는 고담시티 투어가는 약간 무서운 기분도 들었지만, 이젠 배트맨은 필요하지 않은 도시라는 정도는 알게 됐습니다. ^^;

  8. 2008.03.14 16:40 신고 BlogIcon 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장어주세요 장어장어! 안주시면 문을열어주지...쿨럭

  9. 2008.03.14 23:52 BlogIcon 미고자라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좀 분발하셔야 할 듯. (후다닥)

  10. 2008.03.15 16:50 BlogIcon nob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맛있죠 ㅠㅠ 아 가끔 먹는데 ㅎㅎ 장어꼬리가 그렇게 좋다면서요...

  11. 2008.03.17 18:35 알 수 없는 사용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ㅎㅎㅎ
    아마... 달리는 말에 채찍질한다고...
    잘하시니.... 더 잘하시라고...(응?? 멀???) 쿨럭...에취!
    아... 저도 장어요!!
    장어장어!!

  12. 2008.03.18 00:28 BlogIcon she-devi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분기결산이 끝나면 팀원들과 회식하러 점심으로 장어구이를 먹으러 갑니다
    10명중의 2명을 제외하고는 모두 여자이며 그 8명의 여자들은 장어에 환장한다는 =ㅂ=);;;

 «이전 1 ··· 801 802 803 804 805 806 807 808 809 ··· 2318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