사용자 삽입 이미지

운동장에 설치된 농구대는 너무 평범하죠. 지나가는 차들을 요령껏 피해가며 즐길 수 있도록 개조된 농구대로 자칫하면 목숨이 날아갈 수 있어 스릴 만점이라는 평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31번 국도를 따라가다 운전이 지겨워질때면 잠시 차를 세워두고 슛 한번 어떠신가요?

그런데...

농구대를 이용한 표지판 일까요?
표지판을 이용한 농구대 일까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지게차를 이용한 이동식 농구대로 수비수 한명이 운전석에 앉아 상대팀의 슛을 막아낼 수 있겠네요. 요즘같은 고유가 시대에는 적합하지 않은 농구대라는 지적도 있다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밑 빠진 독에 물붓듯, 터진 그물에 공을 던지는 학생들이 안쓰러워 막아준걸까요?
공을 넣는것보다 공을 다시 빼는게 더 어렵다는 극악의 농구대군요 ^^



   COMMENT 18

댓글을 달아 주세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