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초동에 위치한 루미나리에 갤러리에서는 노무현 재단 주최로 "노무현 1주년 추모 전시회"가 진행중에 있습니다.
전시는 이번주말까지 계속됩니다. 

전시기간 : 2010. 5. 5 (수) ~ 5. 16 (일)
전시장소 : 서초동, 갤러리 "루미나리에" [지도보기]


전시장 입구 주차장에 걸려있는 노무현 대통령의 미소...
그립기만 합니다



전시공간이나 주차장 모두 협소합니다.



1년전의 그 많던 분들은 어디에 계실까요...
그 사이 "노짱"을 잊으신 건 아니겠지요 



노무현 대통령의 일대기를 관람객들이 찬찬히 읽어보고 있습니다



노무현 전 대통령의 귀향, 검찰 출두, 그리고 서거...



작가 : 윤희문
주제 : 기억하겠습니다




작가 : 김호석
형식 : 족자

진정 존경하는 의미를 표하기 위해 얼굴과 손을 그리지 않았다는 족자



아직도 마음 속에는 그 날의 촛불이...



민주주의...

서거 일주일 동안의 주요 일간지를 활용해 만든 작품
노무현 대통령의 서거를 두손들고 반겼을지도 모르는, 조중동 찌라시의 작태를 볼 수 있습니다



작가 : 탁혜성
주제 : 가시면류관

전시작품에 대한 설명을 해주시던 여성 자원봉사자 분께서는 이 작품을 설명할 때 눈물까지 글썽이시더군요
귀향한 노짱의 이미지 중 하나인 밀짚모자를 가시면류관으로 표현한 작품.




작가 : 김은곤
주제 : 그리움



작가 : 전광호
주제 : 부엉이 바위와 노무현




관람객들이 1년전 추모객들의 모습을 보고 있습니다



너무 많은 사람들에게 신세를 졌다.
나로 말미암아 여러 사람이 받은 고통이 너무 크다.
앞으로 받을 고통도 헤아릴 수가 없다.
여생도 남에게 짐이 될 일 밖에 없다.
건강이 좋지 않아서 아무 것도 할 수가 없다.
책을 읽을 수도 글을 쓸 수도 없다.

너무 슬퍼하지마라.
삶과 죽음이 모두 자연의 한 조각 아니겠는가?
미안해하지 마라.
누구도 원망하지 마라.
운명이다.

화장해라.
그리고 집 가까운 곳에 아주 작은 비석 하나만 남겨라.
오래된 생각이다.

2009.05.23




2009년 5월 23일, 서거당일 대한문분향소 초기 모습이라고 합니다




노래도 잘 못 부르시고...
담배도 못 끊으시고...
'바보' 소리나 듣던 당신 때문에 통곡합니다.
들리십니까?




아직도 이 사진을 보면 눈물이 멈추지 않습니다



그리운 대통령님


희망을 남긴 당신



당신은 영원한 노짱이십니다



노짱이 사용했던 장화



손주를 태우고 달렸던 자전거..



강연에 앞서 생각을 정리해 놓은 노무현 대통령의 친필 메모...




유난히 작은 노무현 대통령의 손...



이렇게라도 당신의 체온을 느껴봅니다



"노무현 대통령님~ 나와주세요!!~~"
살아계실 때 찾아뵙지 못한게 한이 됩니다



안녕, 바보 노무현




이제 우리가 노무현입니다




일주일 전의 모습이니 지금은 더 많은 메모들이 붙어있겠지요



눈물로 보는 전시회, 늦기전에 다녀오십시요...


다음 뷰 - 많은 분들과 함께 할 수 있게 해줘서 고맙습니다.


'사람 사는 세상' 카테고리의 다른 글

역사여 깨어나라  (2) 2012.02.21
사람 사는 세상을 꿈꾸며  (4) 2011.12.30
눈물로 보는 전시회 - 노무현 대통령 1주기 추모전시회  (236) 2010.05.13
김대중 前 대통령의 서거를 애도합니다  (22) 2009.08.18
마지막 산행  (12) 2009.06.12
촛불 부녀  (26) 2009.06.07
선물  (24) 2009.06.05
사람 사는 세상  (22) 2009.06.04
좀 있다 가세나  (30) 2009.05.31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
  2. 2010.05.14 11:14 삶의 권리를 위해 빌지 마라 그것을 쟁취하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실...그냥 뽑아더랬습니다...딱히 노무현대통령님이 나한테 잘해줘서 뽑은 건 아니였네요...ㅋㅋㅠㅠ 분위기에 편승했습니다.
    그랬습니다. 책도 안 읽는 대딩...나라가 어떻게 생겨서 내가 있고 누구 조상으로 태어나서 내려오고 그런거 없이 투정이나 부리고 늘 문화적으로 딸린 나라에 태어난 게 불만인 그런 철학없는 인간이였네요...그렇게 못크고 사회들어왔고요...그래서인지 세상이 바꿔 준 걸 몰랐네요...더 힘들어진 것 같아 더 더 요구했네요...내가 못난 걸 깨우치지못하고 말도안되게...ㅋㅋ...돌아가실 때도...그냥 막연히 힘들었겠구나했어요...대통령이니까 힘들었겠지...그래서 울었을 뿐...ㅠㅠ 1년지나 지금 갑자기 흐르는 이 눈물은 나를위해서도 없는 이를 위해서도 아니 이런 사회가 될 줄 몰랐던 이들을 위해서 가슴찢게 아픈 눈물이네요...ㅠㅠ 뭐 지금도 많이 알아가야하는데...지금이 나빠도 어느정도 나쁜건지 두렵고...자유가 뺏길 수 아닌 왜곡되어질 수 있다는 것도 겁나...자꾸 움츠려지긴하는데...아마...이런 인간들이 깨어나길 바라신 거겠지요...네 열심히 쟁취하겠습니다...ㅠㅠ

  3. 2010.05.14 11:18 BlogIcon 티모시메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슴이 아립니다. 너무나도 그리운 분..

  4. 2010.05.14 11:19 신안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리워 지네요 저도 전시회 가고 싶어요 주말에 다녀와야겠어요

  5. 2010.05.14 11:19 이나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물이 주체할 수 없이 흐릅니다.
    아직도 노짱의 이름이나 사진을 보면 눈물을 멈추지 못 하는 ........
    아무리 바빠도 꼭 가서 뵈올 것입니다..
    감사합니다.

  6. 2010.05.14 11:21 진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의 마음과 생각은 선했을지 몰라도 그 주변의 그가 사랑했던 그의 사람들은 그를 이용했다. 그는 더이상의 고통이 싫어서 자신의 죽음으로 사랑하는 이들을 지키려 희생했지만 그 죽음은 나에게 국민에게 상처가 되었다. 인간적으로 그를 좋아했고 지금도 좋아하지만, 대통령으로서의 그는 그의 포기는 원망스럽다. 당당하게 잘못을 용서받고 더 버텨주는 것이 옳았다.

  7. 2010.05.14 11:21 파란바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굉장히 좋아하고 존경하는데 표현 방법을 모르겠네요 사랑합니다

  8. 2010.05.14 11:23 smfvnfna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무실에서 보고있는데 목이 메이고 눈물이나요... 그곳에서는 평안하신지요.. 그립습니다.

  9. 2010.05.14 11:23 노란리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긴 숨을 쉬게 하는군요

    이런 어른이 오래 살아 계셔야 대한민국이 건강하고 활기차게 돌아갈텐데....
    미친 놈의 탐욕과 경쟁심, 찌질이 같은 경계심의 소유자가 대한민국의 어론을 죽였습니다
    많이 원망스럽네요

    그리고 많이 그립습니다 ....ㅠㅠ

  10. 2010.05.14 11:24 altosaxo2020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절실하게 느껴집니다!!!!!.그땐 넘 몰랐습니다.죄송스럽고,보고싶고,그나마 여기서 사진으로뵈니... 그저 눈가에 흐르는 눈물은 .... 우리시대에 영원한 노짱이셨습니다.사랑합니다.편히 쉬세요.

  11. 2010.05.14 11:25 김은숙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반성합니다 정말 ... 작년 5월 , 제작년5월, 그리고 5.18...

  12. 2010.05.14 11:26 구름날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다음에도 바보노무현같은 대통령을 뽑읍시다..
    언제 또다시 그렇게 바보같은 양심적인 인물이 나올려는지...
    가까스로 눈물을 참습니다....

  13. 2010.05.14 11:34 하늘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그날의 슬픔이... ㅠㅠ 많이 그립습니다.~ 손주와 자전거, 김대중 전대통령 슬픈모습... 가슴이 찡해지네요.ㅡㅜ
    두고두고 느끼고 싶어 퍼갑니다. 사진 잘 봤습니다.

  14. 2010.05.14 11:47 전짱....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눈시울이 뜨겁네요...
    비교되지 않을 정도로 부패한자들도
    뻔뻔히 살아가고 있건만.....

  15. 2010.05.14 13:55 엔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사람사는 세상을 위하여.....삼가 당신이 그립습니다...

  16. 2010.05.14 13:58 엔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세상을 바라볼때에 한숨 뿐이 안나오는군요^^ㅎㅎㅎㅎㅎㅎ
    그나마 바로 잡아 놓았던 것이 엉망진창
    웃기고 한숨이 절로 나옵니다....
    어디까지 ...

  17. 2010.05.14 15:23 개굴개굴 개구리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개굴개굴 개구리,

  18. 2010.05.14 16:45 전국적으로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순회 전시하면 좋겠습니다.....꼭 가보고 싶네요.....

  19. 2010.05.14 22:10 신고 BlogIcon Yasu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벌써 1년이 지났군요.. 지금 하늘에서 김대중대통령과 잘 지내실겁니다..

  20. 2010.05.15 12:44 BlogIcon na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어느새 1년이 되었군요...살다보니 잊어먹을뻔한것을 rince님 덕분에 다시 생각을 하게 되네요..천국에서 돌아가신 고 김대중 전대통령하고 담소를 나누시며 잘 지내시고 계시겠죠..

  21. 2010.05.17 12:23 나그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ㅜㅠ 하는지 몰랐어요~
    아.. 쫌만 일찍 알려주시쥐.. ㅜㅠ
    주말에는 컴을 잘 안해서리~~
    이글, 너무 늦게 확인했습니다.
    대신 "운명이다"(양장본) 사러 서점 갑니다.

 «이전 1 ··· 210 211 212 213 214 215 216 217 218 ··· 231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