어제 포스팅 한 "구글수표 매입 : 유쾌하거나 혹은 불쾌하거나 - 국민은행 vs 하나은행"에 재미난 익명 댓글이 달렸습니다.



태어나서 "까칠하다"는 말도 처음 들어 재미나기도 했거니와, 실제 까칠하지도 않기에 (물론 제 생각) 그냥 웃어 넘기려고 댓글도 가볍게 "고맙다"고 달았습니다. 그런데 답글을 달자마자 이상한 느낌이 팍 오더군요. 설마설마 하면서 어드민 페이지에서 댓글의 IP를 확인해봤습니다.



 
그리고 확인한 IP를 Whois 에서 검색해봤습니다...


(주)하나은행 ㅠㅠ




어머나 신발



하나은행 직원분께서 친절히 제 블로그에 방문하셔서 이해심을 기르라고 충고해주신거네요.
하나은행 고객센터에 민원을 넣을 예정입니다. 넣었습니다.

이사태에 어떻게 생각하는지...
안으로 팔이 굽는다지만, 고객에게 이렇게 응대해도 된다고 교육시킨걸까요?

민원을 넣고 공식적인 답변을 기다려보지요.
아참, 국민은행 고객센터에는 어제 친절하게 설명해주신 직원분을 칭찬하는 글을 접수할 예정입니다. ^^  했습니다.

사람의 육감, 직감이라는게 참 무서운 것이네요.
아니길 바랬습니다. 저의 괜한 엉뚱한 상상이길 바랬습니다.

하지만 '하나은행'이라는 기관명이 뜨는걸 보는 순간 실망스럽고, 씁쓸해지네요.


더하는 글 1. 아래는 하나은행에 민원 넣은 내용입니다.

2월 18일에 올린 첫번째 글 : http://www.i-rince.com/2512830
2월 19일에 올린 두번째 글 : http://www.i-rince.com/2512833

을 읽어보시고 하나은행의 공식적인 답변을 기다립니다. (메일)
그리고, 그럴 의사가 있으시다면 사과도 함께 받았으면 좋겠군요. (전화사절, 직장)



더하는 글 2. 구글수표 매입 : 유쾌하거나 혹은 불쾌하거나 - 국민은행 vs 하나은행 에서 언급한 친절했던 국민은행 담당자분을 칭찬하는 내용을 국민은행 고객센터에 접수했고, 아래와 같은 답변이 왔습니다. 몇시간 먼저 고객센터에 불만을 제기한 하나은행은 연락없구요. 2009.02.19.- 19:38 현재.



더하는 글 3. 주말이 지나고 화요일이 되었는데 하나은행 측의 무대응으로, 고객센터에 다시 전화를 걸어 VOC 처리현황 문의 전화를 했습니다. (2009.02.24 16:59)



관련링크
최초 문제제기의 글 : http://www.i-rince.com/2512830
그에 붙은 댓글 : http://www.i-rince.com/2512830#comment3822185
저작자 표시
크리에이티브 커먼즈 라이선스
Creative Commons License

 «이전 1 ... 514 515 516 517 518 519 520 521 522 ... 2317  다음»

티스토리 툴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