와이프님이 만드신 김밥과 사이다 2캔을 싸들고 능동 "어린이 대공원"을 다녀왔습니다. 어린이 대공원은 얼마전부터 어린이 뿐 아니라 모든 시민에게 무료로 개방됐습니다. 주말마다 대공원 주변은 몰려든 차량으로 혼잡한데요, 저희는 집이 그 근처이기 때문에 걸어서도 방문이 가능합니다. ^^v  날도 무덥기에, 마을버스를 타고 한 정거장을 가서 내렸습니다.

집앞에 있는 '어린이 대공원'인데도 결혼 후 한번도 간적이 없습니다. 동물을 꽤 좋아하는데도 말이죠. 이구, 그놈의 게으름... 와이프님은 넓은 대공원을 걷는것 자체가 힘든 모양입니다. 와이프님만 괜찮다면 산책삼아 자주 와도 좋을것 같은데 말이죠.


사용자 삽입 이미지

코끼리 아저씨 입니다. 귀와 코 부분이 연분홍색을 띄더군요. 왜 그런지는 모르겠습니다. 정상인지는 모르겠지만 피부가 탈색된 느낌이어서 연민이 느껴 지더군요. 특히 바닥 전체가 시멘트로 되어 있어서 참 안스러웠습니다. 드넓은 초원의 풀밭과 흙을 밟아야 할 녀석이 시멘트 바닥에서 지내는 것 자체가 고통일 것 같습니다. 아마 흙으로 바닥을 깔고 관리하는것 자체가 어마한 비용을 발생시키겠지만 어떻게 방법이 없을까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그래도 코끼리보단 좋은 환경에서 지내고 있는 사자입니다. 바닥은 흙으로 되어 있고 그늘도 많이 만들어져 있습니다. 따스한 햇빛 아래서 일광욕(?)을 즐기는 녀석들도 있고, 그늘로 더위를 피해 잠든 녀석도 있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궁금한게 많은 호랭군...
사실 저도 저 안에 뭐가 있는지 참 궁금하더군요...

그나저나 서 있는 뒷 발의 발톱 정말 무섭습니다... 후아..


사용자 삽입 이미지

관람객들이 주는 먹이를 잘도 받아 먹던 녀석들... 당나귀인가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미니 피그라고 붙어 있었던거 같기도 한데요...
절대 사이즈가 미니는 아니었습니다. 그리고 참 험상 굳게 생겼더군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자포자기한 녀석들...
동글동글한 것들이 바로 염소똥...이겠죠...

니넨 냄새 안나니?

이 외에도 참 많은 동물들이 있었지만 사진은 많이 찍지 않았습니다.
덥기도 했고, 렌즈 갈아 끼우기도 귀찮고, 그보다 와이프님 눈치 보느라요.
자기 찍는거 아니면 별로 안 좋아하거든요 ^^;

사용자 삽입 이미지

돈을 받고 낙타나, 조랑말을 태워주는 것도 생겼더군요.
입장료는 받지 않지만 수익은 있어야 유지가 되겠기에, 유료로 이용할 수 있는 서비스들이 많이 들어선 것 같습니다. 낙타는 저도 한번 쯤 타보고 싶었습니다. 그러니 한번 타본 아이들은 얼마나 좋을까요 ^^

참으로 오랜만에 방문한 '어린이 대공원'. 에버랜드와 비교하면 규모도 작고, 놀이기구도 낙후됐고 하지만 그래도 서울 한복판에서 동물들을 볼 수 있는 기쁨은 그에 못지 않은 것 같습니다. 그리고 지속적으로 대공원에 투자를 하는지 예전에는 보지 못한 시설들도 몇개 들어서있고, 보다 관람객들이 쉽게 동물을 볼 수 있도록 많이 바뀌었더군요.

종종 동물 사진도 찍고, 바람도 쐴겸 방문할 생각입니다.

'Talk, Play, Love > T.W.Happiness' 카테고리의 다른 글

마늘 버터 새우구이  (10) 2007.06.26
러브 하우스 인테리어 변경~  (12) 2007.06.25
밥통에 해 먹은 치즈케잌  (8) 2007.06.25
낙지볶음  (8) 2007.06.20
솜사탕 처럼 달콤한  (12) 2007.06.16
어린이 대공원에 사는 동물들..  (2) 2007.06.12
간만에 검프 사진  (6) 2007.06.12
소풍에는 김밥~~  (16) 2007.06.11
낙지 한마리 수제비  (8) 2007.06.11
도토리 명가 : 도토리 음식 코스  (4) 2007.06.08
스파 그린랜드 & 허브 아일랜드  (8) 2007.06.07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7.06.12 14:20 BlogIcon zizi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호랑이녀석 뭘 저렇게 정신없이 엿보고 있을까요~ㅋㅋ

 «이전 1 ··· 1144 1145 1146 1147 1148 1149 1150 1151 1152 ··· 2318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