웃자구요 953 : 엄한 한글

Posted by rince Just for Fun/901-1000 : 2007. 10. 9. 15:37



한국은 문맹률이 매우 낮은 편입니다. 정부에서 공인한 문맹률 통계는 없는 것으로 알고 있지만 UNDP (유엔개발계획, United Nations Development Program)의 2003년 자료에 따르면 한국의 비문맹률은 97.9%라고 합니다. 즉, 2.1%의 문맹률이라고 하는데요. 이 문맹률 조차도 교육을 받지 못하신 나이드신 할아버님, 할머님이라는 점에서 그 사이 문맹률은 더욱 낮아졌을것으로 생각됩니다.

문맹률이 낮은 이유는 전 국민의 의무교육에 따른 효과도 있겠지만, 한글이라는 언어 자체가 과학적이 독창적이며 배우기 쉽다라는 점에 있지 않을까 싶습니다. 하지만 한글은 알면 알수록 어려운 글이기도 한데요. 그 놈의 맞춤법은 어쩜 그리 어려운지...

오늘 웃자구요는 몰라서 틀린 맞춤법이라던가, 오타등으로 엄해진 상황을 모아봤습니다.
합성으로 의심되는 것들도 있지만 그냥 웃자구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나비효과 → 나비효자
효자났네 효자났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컴퓨터가 느려지십까!!!
뭔 말이래?


사용자 삽입 이미지

단기시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이거 강해도 너무 강한 표현 아닌가요?
게다가 쌰다?? ^^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웨덴이 이긴다면 쾌변을 볼 수 있겠는데요?
스웨덴 vs 불가리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숙녀분을 위해 준비된 화장실은 천장이 좀 낮은가 봅니다.
숙여!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산지에서와서 저륨해요. 저륨한 가격 신고배


사용자 삽입 이미지

일본 사람은 종이컵을 버리지 말라는 군요...
종이컵 는 버리지 마시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주차하셌다 차오면 옴겨주세요...
You Win!!


쉬운듯 하지만, 그렇다고 마냥 쉽지도 않은 한글...
외국인은 얼마나 어렵겠습니까... ^^

사용자 삽입 이미지

Press Shift and Alt ↔ 압박 교대와 알트

ㅠㅠ
쉬프트와 알트키를 누르세요. 정도겠죠? ^^;



아래는 한글날을 기념하여 저희 사오정 부부의 이야기를 보너스로 올려봅니다. ^^;

* 참고
  ㅁ sami = 와이프님
  ㅁ rince = 본인


1. 대장검사
계속되는 설사로 인해 대장검사를 받기로 한 rince.
검사를 위해 하루 종일 '죽'만 먹어야 했는데, 퇴근 후 와이프님이 다짜고짜 묻는 말...

sami : 오빠 먹었어?
rince : 응? 내가 왜 쥐를 먹어? ㅠㅠ
sami : 아... 죽... ^^


2. 카트라이더
rince : 자기야, 지금 카트 열판했는데 8판이나 1등했어, 캬캬
sami : 응, 오빠. 프로그래머해라
rince : 프로게이머 아니구? ^^
sami : ㅠㅠ



3. K1
본인과 함께 K1을 시청하던 와이프님, 한 선수를 가르키며...

sami : 오빠... 쟨 가라오케 선수야?
rince : 가라오케?? 가라데 겠지... ㅋㄷㅋㄷ



4. 힐러리

rince : 자기야... 브리트니 스피어즈 노팬티 사진 인터넷에 올라온거 봤어?
sami : 진짜? 합성아니구?
rince : 진짜야... 파파라치한테 찍힌거래.
sami : 그래? 걔 미친거 아냐? 힐러리랑 놀더니 이상해졌어...

ㅋㅋㅋ
힐러리가 아니라 (패리스) 힐튼 이었겠지요?


5. 크리스찬 베일
영화 리뷰를 올리기 위해 '크리스찬 베일'의 프로파일을 보고 있는데 옆에서 지켜보던 와이프님.

sami : 어... 이 사람... 베트남 비긴즈에도 나왔네...
rince : 베트남?? 배트맨이겠지... ^^


6. LGT
결혼직전 혼수품 관련 이야기 도중.
거의 모든걸 와이프님이 원하는 것에 맞춰서 준비하다보니 미안했는지...

sami: TV는 오빠가 LGT꺼 맘에 들면 그거 해도 돼
rince: LGT? -_-;



개인적으로는 결혼전에 소개했던 사오정 이야기 1편이 더 파괴력이 있는것 같네요.
그걸 보시려면 웃자구요 540 : 2% 부족한 삶 을 클릭하세요 ^^;



ㅁ 마지막으로 알아두면 좋은 삶의 팁 한가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배기가스가 차내로 유입되면 항문을 열어주세요!~~ ^^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7.10.09 15:46 BlogIcon 나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종이컵 왜는 버리지 마시요.

    종이컵 '외에'는 버리지 마시'오'.
    가 맞겠죠 -ㅅ-;

    • BlogIcon rince 2007.10.09 20:1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나니님...

      저의 유머에 이렇게 진지하게 답글을 달아주시면...
      제가 무식해 보이잖아요 ^^;;;;

      저...저도...그거...알아요... :P

  2. 2007.10.09 15:49 BlogIcon 필로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 한글날 특집이군요.... 간만에 웃었습니다(말해놓고 보니 실례^^) 간만에 크게 웃었습니다..ㅎㅎ

    • BlogIcon rince 2007.10.09 20: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실례라니요... ^^;

      그나저나 메신저는 서로 승인을 한 것 같은데 로그인을 안하시는건?? 너무 바쁘신가보아요... 저 같은 경우에는 회사에서만 로그인 해 놓는답니다 ^^

  3. 2007.10.09 15:55 호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특별히 더 재밌네요~^^

  4. 2007.10.09 15:55 BlogIcon soory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재미있었어욤~ 한글날이라 참..
    여기서 오타나면 안되겠는걸요?ㅎㅎ

  5. 2007.10.09 15:58 BlogIcon monomat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트남 비긴즈....... 큭큭

    원츄!!

  6. 2007.10.09 16:24 BlogIcon Chaconn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정말 여기서는 오타나면 안되겠네요 그래서 리플이 몇개 없나...? ^^;
    웃느라 배가 아픕니다. ㅠㅠ 한글날 만세!! 세종대왕님 만세!!!

  7. 2007.10.09 16:32 BlogIcon zizi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압박 교대의 압박...ㅋㅋㅋ

  8. 2007.10.09 16:36 BluedSnow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한참 웃었습니다.
    두분 얼굴이 떠오르니 이것 참 더더욱 실감나네요. ^^

    • BlogIcon rince 2007.10.09 20:2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저희 얼굴을 다 아시니 상상하기는 쉬우셨겠어요 ^^;
      이런 대화를 하고 나면 참 분위기 묘하답니다. 즐겁고 황당하고 ㅎㅎ

  9. 2007.10.09 16:49 BlogIcon 푸른가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내분이랑 사시는게 재미있으실 것 같은데요? ^^;

  10. 2007.10.09 16:50 BlogIcon 활의노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글날 특집 ㅋㅋㅋㅋㅋ 잘보고 갑니다.(이 오묘한 글자를 만드신 세종대왕님 만세에~)

  11. 2007.10.09 16:54 BlogIcon seeva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베트남 비긴즈...... 너무 웃었습니다... 어휘의 엉뚱함이 명수형을 능가하는 것 같습니다. ^-^;;

  12. 2007.10.09 16:58 BlogIcon freeis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완전 웃겨 죽습니다. ㅋㅋㅋ
    * 4관은 효자만 입장할 수 있는 건가요? ㅠㅠ
    * 느려지십까!!! 그려셋쎄여~~ OTz
    * 무좆껀!!! 정말 끌리는 광고 문구군요. - _-)b
    * 사오정 부부가 아니라 엉뚱마나님이시군요. ^^;; 예전에 본 카툰(낢이야기)의 주인공 캐릭터 어머님이 아주 만만찮게 헛말을 잘 하셨다는... (예: 주인공 낢이 늦게 들어오자 어머님 한 소리 하십니다. "왜 이리 맨날 늦어!!!" "내가 언제 맨날 늦었어!!" "어쭈 이 기집애... 니 손에 가슴을 얻고 생각해봐!!!"....;; 바로 분위기 화기애애해 졌다는 군요. 크크)

  13. 2007.10.09 17:24 요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늘은 5시에 열어보고 놀랐음...벌써 6시인가 해서...흐흐
    오늘 내용 끝장이었습니다.... 대박이여...
    혼자 끌끌대며 웃느라 죽을뻔 했어요....
    또 시키면 하는지라...웃자구요 540 : 2% 부족한 삶 를 클릭해서 봤더랬죠...
    쿠하...대박이야, 최고여~~~
    4. 사랑해
    sami: 사.랑.해.
    rince: 유경이도 이.뻐.

  14. 2007.10.09 17:29 BlogIcon H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이.. 정말.. 한글날에 적절한 포스트! :D

  15. 2007.10.09 18:06 BlogIcon Dyn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하하하하하하
    항상 즐겁습니다

    • BlogIcon rince 2007.10.09 20:2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매번 즐거워해주셔서 늘 감사하지요 ^^;
      개그맨들이 관객들이 '웃겨봐, 웃겨보시지'하면서 쳐다볼때 가장 난처하다고 하던데, 전 많은 분들께서 좋게 봐주셔서 참 감사하답니다.

  16. 2007.10.09 18:19 BlogIcon 케노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ㅎㅎㅎㅎㅎㅎㅎㅎㅎ
    저희 학교 후문에는 남도포장차마가 있습니다

    ....그런데 위에 있는 간판에는 또 남도포장마차라고 제대로 쓰여져있더군요-_-;

  17. 2007.10.09 20:03 BlogIcon 금요일이야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이프님과 rince님의 만담.. 아 유쾌해 죽는줄 알았어요 >.<

  18. 2007.10.10 01:58 BlogIcon 박민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 항상 재밌게 웃고 갑니다!
    오늘도 잘 보고 갑니다 :)

  19. 2007.10.10 10:44 BlogIcon smire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rince님 부부의 대화가 압권입니다. 참 재미있게 사시는 것 같아요^^

  20. 2007.10.10 13:35 einste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하하하...샴실인데 사오정 1탄 읽다가 소리안나게 꺽꺽대느라 죽는줄 알았습니다.

    근데 문득 내 눈에 스친 시츄에이션.....궁금.....?????

    사오정 1탄 16번 글에서, 두 분은 왜 서로의 양말을 찾아주고 계셨는지요?
    (분명 결혼 한달전 전 글이니까, 그건 아닌것 같고)
    진~짜 궁금하네요....

    16. 양말
    sami: 오빠, 내 양말 못봤어?
    rince: 응..? 여기 있잖아.. 이거..
    sami: 아니, 오빠꺼 말구 내꺼..내 양말...
    아침에 분명 양말 먹었단 말이야..
    rince: 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ㅎ

    • BlogIcon rince 2007.10.11 18:2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ㅎㅎ
      너무 예리하십니다.
      저도 그 사실을 이제야 깨달았습니다. ^^;

      사실 저희 부부는 상견례를 마치고, 결혼 날짜까지 확정이 된 후... 양가 부모님의 허락 아래...

      저희 부모님 댁에서 같이 한두달 정도를 같이 살았습니다. 와이프님이 당시 조그마한 방에서 자취를 하고 있었던지라 시부모님이 그게 안타까우셔서 미리 들어와서 살라고 하셨던거지요. (처가댁은 대구고, 와이프님은 혼자 올라와 살았다지요.)

      덕에 저는 결혼도 전에 같이 살아서 더 행복했답니다. 그래서 양말 사건도 나올 수 있었지요 ^^

 «이전 1 ··· 977 978 979 980 981 982 983 984 985 ··· 231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