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글'만큼 과학적이고 독창적인 언어가 없다고 들어왔습니다. 사실 저는 민족 고유의 언어가 있다는 사실이 참 자랑스럽습니다. 하지만 그 훌륭한 언어는 '대한민국' 이라는 나라에서만 통용되는데 자신의 나라에서조차 외면을 당하고 있습니다.

국어 파괴 현상... 이는 언어의 생성과 소멸의 과정에서 보면 이상한 것도 아니니 (요즘의 국어파괴는 좀 심하긴 하지만) 그냥 넘어가죠. '짜장면'은 절대 틀린거고, '자장면'만 옳은것이라고 주장하기도 힘들지 않나요? ^^; 하지만 한글날이 공휴일에서 제외된 지도 오래이며, 영어 마을이 우후죽순 생겨나고, 제주도에서는 '영어'를 제 2국어로 로 지정하겠다는 말도 나오는 걸 보면 한글 자체가 언젠가는 사라지지 않을까 하는 우려가 생길지경입니다.

영어만 잘하면 사회에 진출해서 무슨 일이든 쉽게 구할 수 있다라는 인식도 팽배하고, 영어만 잘하면 같은 일을 하더라도 더 높은 연봉을 받을 수 있는게 현실이죠. 그로 인해 영어는 사교육 열풍에 한 몫 거들고 있습니다.

이런 문제를 해결하겠다며 한글을 사용하고 있는 '한' 나라의 대통령 후보께서 나섰네요.


이 후보는 이날 영어교육의 개혁을 가장 강조했다. 그는 “초등학교 때부터 국어나 국사 등 일부 과목을 영어로 강의를 하면 어학연수를 안 가도 영어에서 불편함은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초등학교에 원어강좌를 도입하겠다는 뜻이다. 이 후보는 이를 위해 영어를 완벽하게 잘하는 한국인을 계약직으로 교사로 고용하는 방안을 제안했다.

[문화일보 "초등교서 원어수업… 사교육비 半으로” 기사 인용]


오늘 웃자구요는 대통령 후보님께서 대신 해 주시네요. ㅠㅠ
(위의 인터뷰는 10월 5일날 있었습니다.)

어떻게 그 나라의 언어(國語)와 그 나라의 역사(國史)를 다른 나라 말인 영어로 가르치겠다는 생각을 할까요? 정말 웃음이 멈추질 않습니다. 획기적인 발상의 전환에 박수를 쳐드리고 싶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약 국어와 국사를 영어로 배우게끔 이 후보님께서 해주신다면, 그때는 미국에서 면담을 기꺼이 받아줄지도 모르겠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


만약 대통령이 된다면 국군통수권자로써 잘 이끌어나갈 수 있을지도 가늠이 안되는군요 ^^.
뭐 대통령이 총 쏠일이 있겠습니까만은... ㅎㅎ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7.10.07 00:16 BlogIcon A2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이명박이 대통령이 되면 한글날이 국경일로 부활할 가능성은 없겠군요.

    • BlogIcon rince 2007.10.07 19:0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대통령이 되기도 전에 미국에 알현을 드리러가려고 하는 모습이나, 영어 교육이야기를 꺼내는걸 보면...

      미국의 공휴일들이 한국 공휴일이 될 가능성도 있어보입니다. 만세!!~

      정말 대통령 후보들.. 안습입니다. ㅠㅠ

  2. 2007.10.07 00:23 BlogIcon BakNayou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양파예요..양파..까도 까도 나와..ㄱ-

  3. 2007.10.07 00:38 BlogIcon 럭셜청풍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국어를 영어로 가르치면 어떻게 되는건데? 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ㅋ

  4. 2007.10.07 02:04 BlogIcon 달룡..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어를 영어로 가르친다면 음..국어시간이 영어시간이 되는건가요..

  5. 2007.10.07 02:29 BlogIcon egoin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너무 진지하면 싫어하실지도 모르겠지만... ^^;

    국어와 국사를 영어로 가르친다는 발상이 참으로 어메이징하고 서프라이징하내요. 사실 선진국이라고 불려지는 많은 대부분의 나라들이 영어가 아닌 고유한 언어를 가지고 있습니다. 독일, 일본, 한국?, 프랑스 및 유럽의 수많은 강소국들이 그렇죠.

    우리의 경우, 한국어를 주요언어로 사용하고 있습니다만, 동시에 영어 교육이 강조되고 있죠. 저는 영어 열풍이 지금보다 조금만 더 가라앉은 정도를 이상적이라고 보는데요. 영어를 잘한다는 것은 영어권의 혁신을 쉽게 받아들일 수 있다는 장점이면서, 자국의 언어가 있다는 것은 자국의 혁신이 외부로 유출되지 않도록 하는 바리케이트 같은 역활도 하기 때문이죠.

    이런 국가주의적인 언어의 효용을 떠나서도, 두개의 언어를 아이에게 강요하는 것은 매우 심각한 부작용이 있을 것 같내요. 인간은 언어를 통해 사고를 발전시키죠. 그런 점에서 탄탄한 언어능력은 고차원적인 사고를 위한 필수적인 도구라고 할 수 있는데요. 아무리 국어를 소흘히 한다고 하더라도, 한국에서 영어를 국어처럼 잘하기는 힘들 것이고, 동시에 국어 실력은 그것대로 제자리 걸음을 한다면, 보다 본질적인 측면인 사고력의 향상에 악영향을 미칠 수 있을 것 같습니다.

    미국에 대한 삐뚤어진 맹신이 일부가 노출됐을 뿐이라고 생각합니다.

    언제, 영어와 관련된 글을 한번 포스팅해봐야겠내요.

    • BlogIcon rince 2007.10.07 19:07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니요. 이런 진지한 댓글도 감사합니다!!

      요즘의 영어 열풍은 확실히 문제가 있는거 같습니다. 한국어를 쓰는 한국에 살면서 영어를 못한다고 고개숙여야 하는게 정상은 아닌거 같습니다.

      요즘은 TV도 영어 모르면 보기 힘들죠. 영어를 모르시는 어르신들은 TV가 재미도 없을거 같습니다...

    • BlogIcon 플라체 2007.10.07 20:03  댓글주소  수정/삭제

      하지만, 유럽이나 일본, 중국의 경우엔 우리나라보다 훨씬 더 영어 교육에 힘을 쓰고 있습니다.
      미국 유학 도중에 만난 독일인 친구 말로는 중학교 2학년 때 부터는 독일어 시간을 제외하고 영어로 모든 수업을 진행한다고 하더군요... 뭐, 이런 예도 있습니다;

    • BlogIcon egoing 2007.10.08 00:32  댓글주소  수정/삭제

      플라체님,

      저나 rince님이나 영어교육의 중요함을 낮춰보는 것은 아닌 것 같습니다.

      문제는 교육 정책이 사회에 미칠 영향에 대한 철학없이, 단지 영어만 잘하면 모든 가치가 훼손되도 된다고 생각하는 저 단순함이 우려스럽내요. 그가 경제인으로써 손/익이라는 이분법적 사고로 성공했을지는 모르겠으나, 대통령으로써의 인간 삶의 복잡성을 깊고 넓게 통찰할 수 있는 사람일까에 대해서는 의문이 들어요. 그런 취지로 이해해 주시면 좋겠습니다.

      물론, 플라체님의 의견이 어떤 의미인지도 이해합니다. 영어 교육 중요하죠! 좋은 의견 감사합니다. ^^

    • BlogIcon rince 2007.10.08 2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플라체:
      예 그런 경우도 있군요 ^^; egoing님께서 답글을 잘 달아주셨네요. 영어의 중요성이라던가 효용성을 무시하는게 아니라는 의도도 알아주시면 감사하겠습니다. ^^

    • BlogIcon rince 2007.10.08 21:11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egoing :
      ㅎ 대신 좋은 답변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6. 2007.10.07 03:17 BlogIcon 푸리아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listen & repeat plz.
    대통령
    this is 명사.
    u know what i'm saying?

    같은 분위기가 국어시간에 연출되는건가요 .. -_-

  7. 2007.10.07 05:49 BlogIcon Dyn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딴 인간이 대통령 해처먹겠다고.(적어도 저인간한테는..;) 후보로 나오고.
    그것도 모자라 국민의 대다수가 저인간을 지지한다니 참..
    그렇다고 다른 인간들이나 제대로 되면 말을 안해요 ㅋㅋ
    다음 정부때 큰 활약이 기대됩니다 낄낄낄 ^^

    • BlogIcon 에드 2007.10.07 14:07  댓글주소  수정/삭제

      이명박 지지율 50%는 말도 안되는 소리입니다. 응답률이 4.16%인 조사입니다. 즉 100명중 4명이 설문조사에 응답했는데, 그 중 50%가 지지한다고 한 것입니다(607/14607명). 통계학에서 응답률 30%이하는 통계로서의 가치가 없다고 합니다. 그런데 한나라당에서는 전국민의 50%가 이명박을 지지하는 것처럼 왜곡해서 선전하고 있지요.

    • BlogIcon rince 2007.10.07 19:08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DynO :
      노무현 대통령이 당선됐을때도 기적이라고 생각했었답니다. 이번에도 다시 한번 기적이 일어나길 바란답니다!

    • BlogIcon rince 2007.10.07 19:0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에드 :
      예, 정말 자신들의 입맛에 맛게 여론조사 결과를 부풀리고 분석하지요. 하지만 대다수의 국민들이 또 그러한 선전에 넘어간다는게 문제입니다. ㅠㅠ

  8. 2007.10.07 06:47 우하하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늠"이 저렇게 사진과 맞아떨어지는군요. ㅎㅎㅎㅎ
    잡설
    (1) 한글날은 엄연한 국경일입니다. 휴일이 아닐 뿐이죠. ^^
    (2) '한글'은 언어가 아닙니다. 한국어가 언어이죠. 한글은 한국어를 표기하는 (그리고 할라 치면 다른 나라 말도 표기할 수 있는) 알파벳일 뿐입니다.

    • BlogIcon rince 2007.10.07 19:1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잡설이 잡설이 아닌데요? ^^
      제가 몰랐던 것들을 알려주셔서 감사합니다. 다음에는 이런 실수를 하지 말아야겠네요 :D

  9. 2007.10.07 09:35 BlogIcon 좀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걱정 안해도 될듯한데요.
    그럼 영어시간에 국어로만(?) 강의하도록 하면 되지요..ㅋㅋ

  10. 2007.10.07 14:55 BlogIcon 카카달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시장때는 청계천 만들고...대통령 되면 대운하 만든다고 하고... 임기끝나면 오폐물 처리장 만들고는 실족사???

  11. 2007.10.07 20:22 BlogIcon 신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트랙백 달아주셔서 감사합니다 ^^

  12. 2007.10.07 22:57 BlogIcon Elsa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맞트랙백 감사합니다. 사실 이명박 후보 말이 좀 웃긴 것은 사실이지요^^;

    • BlogIcon rince 2007.10.08 21:12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네, 트랙백으로 달아주신 의견도 잘 읽었답니다.
      이명박 후보가 조금은 더 진지해졌으면 좋겠다는 바람이랍니다. ^^

  13. 2007.10.07 22:59 BlogIcon 박민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일단 개념없는 발언을 둘째치고라도 마지막 사진은 정말 안습이네요.. ㅠㅠ
    아흑...

  14. 2007.10.08 08:29 BlogIcon zizi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국어시간에 영어로... 뭐에요 그거 무서워요.(덜덜)

  15. 2007.10.08 09:00 BlogIcon 명랑이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정한 이명박 안티는 왼쪽에서 웃고 있는 저 사람이 아닐지요...

  16. 2007.10.08 10:11 BlogIcon Ch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영어도 제대로 못하는데..
    이제 우리말을 못하는 사람들도 속출하겠군요..

  17. 2007.10.08 19:26 BlogIcon Laputia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한심합니다.. ㅠㅠ
    국어를 영어로 교육한다는게 말이 되나요. 그럼 영어를 가르치는거지 한글을 가르치는게 아니잖아요.

  18. 2007.10.09 11:47 BlogIcon freeis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정말 최고 입니다. ^ ---^)b
    오히려 저런 기발한 발상의 소유자시니 뉴브레인 대한민국을 창출해 내실 수 있지않...겠죠!!! - ㅁ-);;;

 «이전 1 ··· 982 983 984 985 986 987 988 989 990 ··· 231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