72시간의 고독

그리고

72시간의 기다림...

마침내 나를 의식하지 않게 되었다

Nikon Reality





72시간의 기다림...
마침내 남의 시선을 의식하지 않게 되었다




72시간의 기다림...
마침내 내 자식을 의식하지 않게 되었다



72시간의 기다림...
아무도 나를 찾지 않게 되었다




72시간의 기다림...
끝까지 문은 열리지 않았다



72시간의 기다림...
그래도 버스는 탈 수 없었다

'Just for Fun Ⅱ > 1201-1300' 카테고리의 다른 글

웃자구요 1211 : 나를 봐  (18) 2008.11.18
웃자구요 1210 : 휴무  (30) 2008.11.17
웃자구요 1209 : 수심  (44) 2008.11.13
웃자구요 1208 : 나와 닮은 꼴  (46) 2008.11.12
웃자구요 1207 : 횟집  (36) 2008.11.11
웃자구요 1206 : 수능 D-3  (24) 2008.11.10
웃자구요 1205 : 박스 테이프  (86) 2008.11.06
웃자구요 1203 : 풍선  (44) 2008.11.04
웃자구요 1202 : 시스터 액트  (48) 2008.11.03
웃자구요 1201 : 손님 맞이  (44) 2008.10.31

   COMMENT 54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이전 댓글 더보기