얼마전 회사를 그만두신 하상민 대리님의 소식을...
오마이 뉴스에서 접하게 되었습니다... 마음이 훈훈해지네요...

-----------------------------------------------------------------------------------------------------
[인터뷰] 시각장애인의 음악전도사로 나선 하상민씨

▲ 하상민 씨
ⓒ 전진한
최근 맹인 안마사 제도가 위헌이라는 헌법재판소(이하 헌재) 판결로 인해 시각장애인들의 생존권 문제가 사회적 의제로 떠오르고 있다. 헌재 판결 이후 시각장애인들의 투신, 가두시위 등 격렬한 저항이 있었고 현재까지도 시각장애인들의 시위는 계속되고 있다.

시각장애인들이 헌재 판결에 격렬하게 저항하는 이유는 차별 없이 직업을 얻을 수 있는 곳은 안마가 거의 유일하기 때문이다. 이로 인해 헌재 판결 이후 시각장애인들이 평생 직업을 가질 수 있는 실질적 직업교육이 필요하다는 필요성이 제기되고 있다.

이런 가운데 서울 성북구 동선동에 소재하고 있는 성북시각장애인복지관(02-923-4555) 에서 대기업 출신 핸드폰 벨소리 작곡가가 음악직업교육을 하고 있어 화제가 되고 있다. 시각장애인복지관에서 음악직업교육을 하고 있다는 것도 매우 흥미롭지만 대기업 출신 벨소리 작곡가가 근무요건이 열악한 복지관으로 이직해 전임으로 일하는 것도 매우 이례적이다

그 주인공인 하상민(33)씨를 만나보았다.

하상민씨는 지난 5년간 휴대폰 벨소리 회사로 유명한 모기업에서 핸드폰 벨소리 작곡가로 활동하다 복지관 직원으로 변신했다. 하상민씨는 급여보다는....

'Talk, Play, Love > Something`s Good' 카테고리의 다른 글

너섬가 - 따로국밥  (2) 2006.11.21
강아지 배변가리기  (16) 2006.11.03
美 여고축구서 아름다운 '승부 조작'  (0) 2006.11.02
Free Hugs in Corea  (2) 2006.10.20
Free Hugs  (2) 2006.10.12
"저건 오심이죠" 란 해설 듣고 싶다  (0) 2006.09.13
마음의 소리 - 굴욕  (0) 2006.08.25
100만弗 상금도 초연?  (0) 2006.08.17
이상호 기자 무죄  (0) 2006.08.11
복날 D-1의 토속촌 모습  (0) 2006.08.09
"시각장애인들에게 나침반이 되고 싶다"  (0) 2006.07.26

댓글을 달아 주세요

 «이전 1 ··· 66 67 68 69 70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