컴퍼니 (Company) - 뮤지컬

Posted by rince Culture Review/Others : 2008. 6. 2. 01:13



사용자 삽입 이미지


티스토리 이벤트에 당첨되어 관람한 뮤지컬 코미디 "컴퍼니 (Company)".

한 남자와 다섯 커플 그리고 세명의 여자가 결혼에 대해 공방을 펼치는 뮤지컬로 세계적인 뮤지컬 기획자인 스티븐 손드하임(Stephen Joshua Sondheim, 대표작 "스위니 토드")과 해롤드 프린스(Harold Smith Prince, 대표작 "오페라의 유령")가 손을 잡은 작품입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결혼을 원하면서도 뉴욕에서의 싱글 라이프도 놓치고 싶지 않은 한 남자. 그의 주변에 있는 다섯 커플과 3명의 여자를 통해 결혼에 대한 환상과 회의, 그리고 두려움을 이야기 합니다.

연애와 결혼 생활이라는 우리 주변의 일상적인 소재를 다루기에 흡입력을 갖을 수 있었음에도 원작에 충실한 등장인물과 배경으로 인해 이질감이 느껴집니다. 예를 들어 주인공 남자, 다섯 커플, 세 여자... 한두명도 아닌 14명의 외국 이름을 외우고 신경쓰다 이야기에 빠져들지 못하고 겉돌고 있는 자신을 발견하게 됩니다.

등장 인물들의 전체적인 하모니는 매우 훌륭하고 아름답지만, 주인공 로버트의 배역을 맡은 고영민씨의 극중 역할과 음악은 밋밋하기 그지없습니다. 이야기가 진행되고 전개될수록 긴장감이 떨어지고 지루해지는 것 또한 이 뮤지컬의 가장 큰 단점이 아닐까 싶습니다.  작품이 2007년 토니상에서 리바이벌 작품상을 받았고, 토니상에 14개 부분 최대 노미네이트, 6개 부문 수상을 한 것을 보면 원작품의 문제라기 보다 앞에서도 언급한 이질감이 문제였던 것 같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양꽃님 in 뮤지컬 "샤인", ⓒ뉴시스



개인적으로는 작년말에 관람했던 뮤지컬 샤인(Shine, 2007)의 히로인 배우 양꽃님을 이 작품에서 볼 수 있어 반가웠습니다. 뮤지컬 "샤인"에서 정신 나간 엄마 연기를 할 때 "배고파, 밥줘"라는 대사가 여러번 나왔는데요 이번 뮤지컬에서는 "이젠 배 안고파"라는 대사가 지나가듯 한번 나오더군요. 이 대사는 전 작품의 관객과 팬을 배려한 애드립 대사가 아니었을까 하는 생각도 갖게 됐습니다. 괜스레 반가운 대사였습니다. 그리고 양꽃님의 연기와 음악은 등장인물들 중 단연 돋보이지 않았나 하는 지극히 주관적인 평을... ^^;;

뮤지컬 코미디 "컴퍼니".

원작에서 각색되어 현지화 됐다면 보다 인상적인 작품이 됐을 것 같은 아쉬움이 남는 평이한 작품이 아니었나 싶습니다.

출연진 및 스태프▒ Original Creative Team
작사/작곡 - 스티븐 손드하임(Stephen Joshua Sondheim)
연출 - 해롤드 프린스(Harold Smith Prince)
극본 - 조지 퍼스 (George Furth)

▒ Creative Team
연출 - 이지나
음악 - 김정리, 박지훈
안무 - 이란영
무대 - 박동우
조명 - 구윤영
음향 - 김기영
의상 - 안현주
분장 - 김현희
소품 - 임희정

▒ CAST
고영빈 - 로버트 (애칭 바비)
서영주 - 해리
이정화 - 사라
방진의 - 에이미
민영기, 정상윤 - 폴
김태한 - 래리
구원영 - 조앤
양꽃님 - 제니
홍경수 - 데이빗
박수민 - 수잔
선우 - 피터
난아 - 마르타
유나영 - 에이프릴
이혜경, 김지현 - 캐시



공연정보공연장소 : 두산아트센터 연강홀 (종로5가)
공연기간 : 2008. 5.27 ~ 6.29
공연시간 : 평일 8시 / 주말,공휴일 3시, 7시
티켓정보 : R석 50,000원, S석 35,000원
관람연령 : 중학생 이상 권장가
기타문의 : 클립서비스 501-7888


더하는 글 : 공식 공연전에 본 프리뷰 성격의 무대였기에 프로그램이 구비되어 있질 않았습니다. 프로그램을 구매하지 못한게 조금 아쉽네요.


관림일 : 2008.05.25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6.02 10:07 BlogIcon 도아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만 경품운이 좋은 것은 아니군요. 축하드립니다.

  2. 2008.06.02 12:08 송송히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결혼, 연애라는 '현실'? 적인 주제를 풀어놨다고 하지만.. 미국이라는 배경 때문에.. 우리나라 평범남녀가 부담없이 볼 수 있는 대중적인 뮤지컬은 못될 듯합니다.
    예를 들어, 극에서는 남편의 친구 혹은 아내의 친구와도 '친구' 먹으며.. 반말하고..격없이 대하지요.. 너무 친하길래..주인공들 모두..동창인 줄 알았어요..--; 한국에서는.. 이러기가 쉽지 않지요. 대게..'ㅇㅇ씨' 라고 부르거나..'재수씨' 라고 할텐데.. '제인, 넌 어쩌구..저쩌구....' 라고 하니...적응하기 쉽지 않았어요..

    두번째는... '브라우니', '마리화나'로 대변되는 미국적인 아이템입니다. 다이어트중인 한 여성이 '브라우니'를 외치는데... 이게 뭔가 싶었습니다. --;; 제과류를 좋아하는 여성이라면..알 수 있겠습니다만..전 처음 들어봤네요.. (트렌드에 민감하지 못해 그런걸까요? ㅠㅠ).. 다른 부부네 집에서는..남편과 아내, 남편의 친구..셋이서.. 마리화나를 핍니다. 미국에서는 마리화나가 '담배'처럼 여겨지는지는 모르겠습니다만... 한국에서는..아직 '마약'으로 취급되죠. 보수적인 아내가..마리화나를 처음 펴보면서..환각상태가 되어..아주 즐거워합니다.. 망가지는 모습이 귀엽고 재미있어서 많이 웃긴 했습니다..;;

    제가 크게 이질적으로 느낀 몇가지만 지적해보았습니다만..결론적으로...이 뮤지컬...흡입력은 별로 없었네요....
    해외 유학파 골드미스, 골드미스터들이 보면...딱일...그런 작품이었다고 봅니다..

  3. 2008.06.04 02:53 신고 BlogIcon 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진짜 하고싶었던 말을 딱..골라서 해주셨네요. 전 먼저 그 주연이라는 로버트역을 맡은 그 사람부터 말하고 싶은데 적어도 주인공이라 함은 다른 사람들보다는 좀 뛰어나다는 느낌은 분명히 있어야 하는데 너무 평범한 보컬에 음역에 약간 실망이었어요..전혀 노랠잘한다거나 혹은 맛있게 부른다거나..흡입력 이런거랑은 상관없고 외려 극흐름을 방해하는것처럼 느껴지기까지 했어요..노래실력은 좀 키우셔야 할 거 같아요. 대사 자체도 그닥 개성적인 면도 없었던 거 같네요.

    린스님 말처럼 제가 황당한 것은 바로 뮤지컬을 들여오면서 우리나라화 하지 않았다는 게 좀..차라리 그럼 아예 외국이 배경인듯이 하던가 이건 이것도 아니고 저것도 아닌 너무 어정쩡해서 대체 얘네는 어느나라에 사는 누구야? 하는 생각이 들었고 뭐랄까..그 스튜어디스 여자애랑의 그 시간 좀 대체 왜 넣었을까 싶을정도로 쌩뚱맞았어요. 대체 그 정사를 표현해서 하고 싶었던 말이 무엇인지 전혀 모르겠어요. 그리고 그 키스신도 좀 거부감이 생길정도로 길었다는..

    솔직히;; 너무 지루해서..그냥 중간에 가버릴까도 고민했었어요. 꾹 참고 감상하고 나와서 더 놀란건 그 배우들이 바깥에서 담배피고 있던 모습이었어요. 담배를 피는 건 자유이고 자기의 기호식품인 것도 알겠는데 저도 가끔 담배를 피니까요. 오히려 더 아량있게 봐줄수도 있겠지만..그건 좀 아니다 싶더라구요. 아직 사람들이 돌아가지 않고 자기네들에게 신경쓰고 있는데 나와서 다리 꼬고 앉아서 담배피는 걸 보니 오만정이 떨어지데요. 자기가 정말 배우라면, 관객을 즐겁게 해주는 배우라는 직업을 가졌고 또 그렇게 불리고 싶다면 공연 후의 행동에도 주의해야 하는 거 아닌가 하는 생각이 들더군요.

    보통 뮤지컬을 보면 좋은 노래 한곡 이상은 생겨서 꽂히게 되던데; 이건..없더라구요. 뛰어난 가창력도 발견못했고 다만, 린스님이 얘기하신 저분 연기는 아직도 기억할 정도로 제일 자연스러웠어요.

    • BlogIcon rince 2008.06.11 10:23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 관객이 다 돌아가기전에 담배라...이건 정말 프로의 자세는 아닌듯 하네요. ㅠㅠ 공식적인 공연이 앞선 프리뷰라서 가볍게 생각한걸까요... 조금 (사실은 많이) 아쉽네요. ㅠㅠ

  4. 2008.06.16 23:37 BlogIcon John Le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린스님도 당첨되셨었군요 ㅎ
    부럽

 «이전 1 ··· 713 714 715 716 717 718 719 720 721 ··· 231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