금일 오전 할머니께서 수술이 예정되어 있었던지라 회사의 양해를 얻은 후 병원을 다녀왔습니다. '혈액의 응고 수치가 허용치에 달하지 못해 수술을 내일로 연기해야겠다'는 의사의 이야기를 듣고 집으로 되돌아오는 길이었습니다. 어머님과 동생은 병원에 남고, 아버님만 모시고 돌아오는 길이었는데 두명 모두 아침 끼니를 거른 상태라 늦게나마 식사를 하려고 종종 가봤던 동네 설렁탕 집에 들어갔습니다.

자리를 잡고 메뉴판을 보는 순간... 아차 싶었습니다.

설렁탕 6,000원 - (미국산/호주산)

예, 제가 그토록 피하려고 노력해 온 미친소(2MB가 국에서 히 수입한 )를 쓰는 것이었습니다. 원산지 표시가 의무화 된 이후에는 그 가게는 처음 간 것이었는데.... 미친소를 쓰고 있을 줄이야... 우리나라 장사치들을 100% 신뢰할 수는 없기에 '미국산'이 아니라고 해도 소고기가 들어간 음식은 피해왔는데... 제발로 찾아간 가게가 미친소를 쓸 줄이야...

관련기사 - 장사치를 믿을 수 없는 이유
檢, 광우병 의심소 유통 업자 구속기소 @2009.04.13

아버님은 저와 정치적 견해가 대립되는지라 광우병 파동때도 정부 의견에 동의해 오셨고 촛불집회도 불법 폭력 시위라며 비판해 오셨더랍니다 (연세가 많으세요). 아버님께서는 어머니(저에게 할머니)의 수술을 앞두고 있어 심란하실테고, 본인  허리 건강도 좋지 못해서 정상적인 상황이 아닌지라 "이 가게 미친소를 쓰는 업소니까 다른 곳에서 먹자"고 말을 꺼내지는 못 하겠더군요.

결국 미친소 설렁탕을 먹기는 했는데 고기는 한 점도 들수 없었습니다. 밥은 먹어야겠기에 국물은 어쩔 수 없이 떠먹었구요. 아무리 광우병 감염의 우려가 확률적으로 낮다 하고, 또 실제 제가 감염되지 않는다 하더라도 이 찜찜하고 더러운 기분이 하루 종일 계속 되는 것은 누가 보상해주나요. "먹고 싶지 않으면 안 먹으면 그만"이라고 했다던데 쉬운게 절대 아니더군요...





꽃보다 소(?)로 유명한 구준표 송아지...
이 녀석...


미친소 미용실이라도 다녀온걸까요?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9.04.14 01:14 BlogIcon 모노마토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미친소 덕분에 설렁탕집에 잘 안가요 ㅠㅠ

  2. 2009.04.14 01:36 미친소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대다수 국민들은 다 잊은 듯 합니다. 방송에서도 더이상 안때리고.. 2mb 정말 사람이 아니에요.

  3. 2009.04.14 02:09 BlogIcon Candyboy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으... 기분 더러우셨겠어요.
    저도 피해다니려고 노력 무척하는데... 어쩔수 없이 모르게 먹는게 있긴 하겠지만 그래도 끝끝내 피해가야지...ㅡㅡ;

  4. 2009.04.14 09:48 BlogIcon 리치타이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미국소가 들어온다고 할때
    안먹으면 되지 않느냐고 했던 사람이 있었죠..
    과연 안먹을수 있을까요? 알게 모르게다 먹게 되는데..
    그리고 싸다고 했었는데..
    작년 연말에 신사동의 한 고깃집에서 그냥 아무생각 없이 소갈비살을 시켰죠
    가격이 약간 싼 한우 가격이라 그냥 육우겠지 했는데
    먹으면서 메뉴판을 보니.. 미국산이더군요 ㅡㅡ);
    싸간 뭐가 싸... 욕만 나오죠..

    • BlogIcon rince 2009.04.16 14:4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예, 아버님만 아니라면 그냥 나가자고 했을겁니다. 그리고 다른 메뉴를 선택할게 있기만 했더라도 하아.. ㅠㅠ

  5. 2009.04.14 10:30 BlogIcon logi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이명박 게이트 한둘이 아니죠. 제2롯데월드, 미국쇠고기 협상 등등..

  6. 2009.04.14 19:23 BlogIcon na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맹박이는 이걸 노린거죠..언론을 압박해서 국민들의 관심이 멀어지게 하는거..~!!!

  7. 2009.04.14 22:02 조각가손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잃어버린)10년에 연산능력 2MB 인데 뭘 바라시나요........ㅜ.ㅜ

  8. 2009.04.14 22:23 BlogIcon 벗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안전한 먹거리였던 한우도 지켜내지 못했고, 한우도 이제 점점 자취를 감춰가고 있지요.
    국민의 건강을 지켜달라는 근본적인 요구에 대해, 현 정부의 그 동안의 폭압을 생각하면.. 열이 솓구칩니다.
    이건 사과나 실수라고 치부할 수 있는게 아니죠.. 참 안타깝습니다. 우리나라 국민의 이 처참한 꼴이라니..
    말이 좀 많았네요.. 에효.. ^^;;

  9. 2009.04.14 22:30 BlogIcon 어멍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무리 훌륭한 진수성찬도 맘이 편해야 속도 편한데 고생하셨네요.
    아버님, 기성세대와의 갈등은 참 풀기 힘든 문제죠. 전쟁에다 산업화다 민주화다...거의 동시대에 이우워지다 보니 워낙 굴곡이 많고 경험들이 다채로와 타협이 힘듭니다. 같은 연배라도 앞뒤 안가리고 식구먹여살리는라 고생만 하셨던 분이랑 민주화의 세례를 받았던 분이랑은 틀리지요. 단순한 세대차는 아닌 것 같습니다.
    지금 아이들이 어른이 되고 부모가 되었을 땐 또 어찌될지 궁굼하군요.^^

  10. 2009.04.15 18:58 신고 BlogIcon Yasu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 소 끊었어요...

  11. 2009.04.23 20:49 BlogIcon danbieo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두.. 광우고기 먹기진짜 싫은데.. 결국 여친하고 같이 먹게됫네요

  12. 2009.04.23 20:49 BlogIcon ㅋㅋㅋㅋ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존나 좋겟음

  13. 2009.05.05 09:16 BlogIcon John Lee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가족끼리 정치적대립있으믄 적잖히 껄끄럽던데..
    저도 요즘은 그러려니 하고 먹게되더라구요 ㅠ
    미친소미용실은 기발하네요 ^^;

  14. 2009.09.10 21:36 1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소고기직접안먹어도 감염된다던데;

 «이전 1 2 3 4 5 6 7 ··· 52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