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08년 9월 4일 회사일을 끝마치고 와이프님과의 1600일을 기념하여 논현동에 위치한 브라질식 스테이크 하우스 "메르까도"를 다녀왔습니다. 메르까도 (Mercado)는 브라질어로 "시장"을 의미한다고 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논현동 씨네시티 맞은편 골목 도로 좌측 건물의 2층에 위치해있음. (사진은 씨네시티 가는 방향으로 찍어서 오른쪽)



메르까도의 특징은 25,000(VAT포함)원만 내면 샐러드류와 스테이크류를 무한대로 먹을 수 있다는 점입니다. 그렇다고 해서 뷔페처럼 돌아다니면서 먹을 것을 챙겨오는 건 아닙니다. 브라질 현지 출신의 셰프(Chef, 주방장)가 갓 익힌 스테이크를 돌아다니며 나눠줍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진이 많이 흔들렸네요) 셰프가 꼬챙이에 구운 닭염통을 올려주고 있는 장면



우선 예약해둔 자리에 앉아 25,000원짜리 코스 메뉴와 하우스 와인 2잔을 시켰습니다. 비싼 와인도 있지만 한 잔에 7,000원 하는 하우스 와인을 시켰습니다. 와인의 맛을 세심히 따지시는 분이 아니라면 7,000원짜리 와인으로 분위기만 내도 좋지요.

주문을 하고 나면 "고기는 어떻게 익혀드릴까요?" 하고 묻습니다.
"숯불에 구워주세요."라고 답하면 귓방망이 맞을지도 모르니... (에이 설마..)

레어 - Rare, 겉만 익힘
미디엄 - Medium, 속도 적당히 익힘
웰던 - Well-done, 겉과 속 모두 익힘

중에 고르시면 됩니다. 보다 더 자세하게 요청하실때는 각 단계의 중간에 해당하는 미디엄 래어(Medium Rare)나 미디엄 웰던(Medium Well-done)등도 가능할 테구요. 꼭 영어로 말해야하는건 아니니 적당히 익혀달라고 하거나, 바싹 익혀달라고 하거나 해도 상관은 없습니다.

너무 바싹익히면 부드러움이 덜하기에, 저희는 Medium으로 주문을 했습니다. 조금 기다리니 샐러드류가 세팅되네요.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용자 삽입 이미지

샐러드류로는 비나그래찌, 삐멘타, 피클, 감자샐러드, 할라피뇨, 샐러드, 마늘밥 등이 제공되는데 역시 무한리필 가능합니다. (스테이크 나오기도 전에 샐러드류로 배채우면 바보...)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샐러드 따윈 필요없어 "고기를 달라고 고기를!!!"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샐러드가 나오면 곧 셰프가 돌아다니며 고기들을 나눠주기 시작합니다. 셰프가 올때마다 "땡큐" 한마디 하시면서 냉콤 받아먹기만 하면 됩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사용자 삽입 이미지

스테이크는 기본적으로 5종류의 스테이크(등심 스테이크, 채끝 스테이크, 베이비비프, 비프베이컨, 등심)가 제공되며 계절별/상황별로 마늘 스테이크, 닭다리살, 닭염통구가 추가로 제공됩니다.

5가지의 스테이크를 먹다보면 배가 터질지경이 되구요, 스테이크를 꼬챙이에 끼고 나타나는 셰프가 두려워지기 까지 합니다. 성장기에 있는 중고등학생이나 위대(위가 큰)하신 분들이 가면 만족하실것 같습니다.

물론 양으로 승부하는 곳은 아니고, 맛도 기막힙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위 사진은 고기 굽는 곳의는 모습인데요 (셰프는 고기 나눠주러...) 가까이에서 촬영해도 되냐고 물었더니 그들만의 노하우가 있어서 자세한 촬영은 안되고 멀리서 찍는것만 괜찮다고 하더군요. 그럼 멀리서 망원으로 찍을걸... ^^

정말 오랜만에 만족스런 외식이었습니다~


사용자 삽입 이미지

오빠, 난 이제 시작인데...




매장이 넓지 않더군요. 예약은 필수 ^^;
전화번호 : 02-515-3288
홈페이지 : 메르까도


댓글을 달아 주세요

  1. 2008.09.08 15:13 BlogIcon ghost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우 스테이크라 ㅎㅎ 위치도 멀지 않고... 저도 시도를 한번 해봐야겠군요... 그나저나 와인이면 싫어 할텐데...( 처음처럼 매니아는 입맛이 까탈스러워서.. ㅎㅎ)

  2. 2008.09.08 15:40 BlogIcon freebird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감사합니다 좋은곳을 소개시켜주셔서요.
    지금 5년째된 애인과 사이가 조금 멀어져서 관계개선도 좀 하고 점수 좀 따야하는데 이렇게 좋은곳을 소개시켜주시다니
    ㅎㅎ 저도 이번주중에 가봐야겠습니다. ^^

  3. 2008.09.08 15:58 BlogIcon 공상플러스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꺅! 진짜 맛있어 보인다. 아 지방에 사니까 이런건 구경도 못하겠네요.

  4. 2008.09.08 16:07 BlogIcon MindEater™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흠..스테끼 언제 먹어봤는지 기억이 ㅠㅠ
    와이프가 싫어하는건지 싫은척 하는건지 쩝..도통 안간다 그러니..
    논현동이라~~ 일부러 찾아가긴 그렇고...집근처를 수색해봐야겠네요~~^^

    • BlogIcon rince 2008.09.08 23:59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25,000원이면 스테이크 하나라도 괜찮은 가격인데 여러 종류의 스테이크를 먹을 수 있으니 좋더라구요. 멀더라도 한번 가보셔도 좋을 것 같아요 ^^

  5. 2008.09.08 16:11 BlogIcon 리치타이거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있어 보입니다. ㅠ0ㅠ
    배고픕니다.

  6. 2008.09.08 18:19 BlogIcon 또자쿨쿨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막 배고파지려는 참인데.. -_ -;;;;;
    브라질리아 같은 식당이군요. 호주산인가요??

  7. 2008.09.08 19:01 고기의 출처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저도 예전에 이곳은 아니지만 이와 똑같은 컨셉의 곳을 삼성동에 있는 곳을 다녀와 봤었는데요. 정말 많이 먹었었죠.ㅎㅎ
    지금와서 궁금한건 이 고기가... 어느 나라 산일까... 하는 점이였습니다. 쇠고기 사태이후로 가고 싶지만 못가는 곳이 됐네요. 블로그 주인장님은 혹시 아시나용???

  8. 2008.09.08 19:51 BlogIcon greenfro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 스테이크 무한 리필 ~~~~~
    나중에 여자친구 생기면 같이 함 가야겠네요 ~~

  9. 2008.09.08 20:50 BlogIcon foog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주문을 하고 나면 "고기는 어떻게 익혀드릴까요?" 하고 묻습니다.
    "숯불에 구워주세요."라고 답하면 귓방망이 맞을지도 모르니... (에이 설마..)"

    설마라니요. 정말 귓방망이 맞습니다. 그럼 정답은? "자알~ 익혀주세요" -_-;;

  10. 2008.09.08 21:17 BlogIcon sazangnim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우아... 고기.. 고기.. 고기... 아...아... 정신이 혼미해 집니다. ^^;;

  11. 2008.09.08 22:52 BlogIcon na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맛잇게 보인다..~~
    염장질 하실려고 올리셨쬬..??

  12. 2008.09.08 23:05 BlogIcon 마래바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오빠, 난 이제 시작인데...'
    ㅋㅋ 너무 맛있으셨나 봅니다. 배 부른 줄도 모르고 드셨다니.
    애들 엄마도 고기를 워낙 좋아하는데, 한번 데려가야겠네요. ^^

  13. 2008.09.08 23:19 BlogIcon croydon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포크 드신 사진 보고 "어~ 이거 웃자구요 글이었던가?" 했어요.
    히히.. 농담.. 진짜 귀여우십니다 ㅋㅋ
    스테이크 사진 맛있어 보여요~

  14. 2008.09.09 09:56 BlogIcon 디노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이프님의 표정연기는 정말....ㅋㅋ
    두분 같이 있으면 웃음이 끊이질 않을꺼 같습니다.

  15. 2008.09.09 13:16 경식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인기포스트에 한몫해서 기쁩니다. ㅎㅎ부지런한 댈님..호호호

  16. 2008.09.09 18:23 BlogIcon 더오픈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와, 와이프님 표정이 살아있으세요.
    여기에 포스팅 된거 아시죠~~ 호호
    맛있겠네요^^증말루~~ 조금씩 여러가지를 맛보고싶은 마음을
    충분히 담은 곳이군요!!

    • BlogIcon rince 2008.09.09 21:00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그럼요 와이프님도 알고 있지요.

      사전 검열을 받지는 않았지만,
      사후 검열을 무사히 받고 통과했습니다. ^^

  17. 2008.09.10 23:54 BlogIcon 센~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아 저는 저 첫 사진에 등장하는 오른쪽의 스톤그릴을 참 좋아했는데..
    지글지글 돌에 스테이크가 나오는데 맛도 냄새도 기가막힙니다. 히히
    긍데 메르까도도 함 가봐야겠네요..예전에 일하던 곳이랑 너무 가깝네요 ㅋ

  18. 2008.09.11 13:40 BlogIcon she-devil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배가 고파요 ㅠ_ㅠ
    어제 술을 좀 마셨더니 속이 더부룩해서 점심을 건너뛰었거든요 -_-);;;
    저녁을 많이 먹어야겠어요 ㅋㅋㅋ

  19. 2008.09.15 04:57 알 수 없는 사용자  댓글주소  수정/삭제  댓글쓰기

    들리는 소문에 끝도없이 줄 서 기다리거나 미리 예약을 하거나
    둘중 하나를 선택하여야 한다고 하는데, 일전에 방문할까 잠시고민
    배고픔에 중식배달로 배고픔을 넘겼습니다.

    린스님의 사진을 보고나니 무리를 해서라도 기다려 볼 것을 그랬어요. ^^

    • BlogIcon rince 2008.09.16 23:15 신고  댓글주소  수정/삭제

      아이고... 서서 기다렸다가는 얼마나 기달려야 할지도 모릅니다. 음식이 계속해서 나오기 때문에 먹는데 한참이더라구요. 꼭 예약해서 가보시길 ^^

 «이전 1 ··· 627 628 629 630 631 632 633 634 635 ··· 2318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