여유가 없어서, 나 혼자 먹고 살기도 힘들어서, 돈을 모으면 꼭 나중에 돕겠다고 변명만 했던 제 자신을 고백합니다.
꼭 돈이 아니어도 우리의 도움을 필요로 하는 사람들이 있습니다.

저는 이제 주저 없이 도움의 손길을 내밀겠습니다.





돕고 살자구요 ^^;

 «이전 1 ··· 202 203 204 205 206 207 208 209 210 ··· 2319  다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