가위 바위 보
묵, 찌, 찌, 묵...

강아지 : 빠!



오케이... 졌으니까
딱밤...

++++++++++++++++++++++++++++++++++++++++++++++++++++++++++++++

2003년 2월 13일, 지인에게 힘내라고 메일을 보내면서 시작된 웃자구요.
2006년 6월 28일, 블로그에 1회부터 옮기기 시작하였고 과회를 모두 업로드한 후 부터는 블로깅으로만 연재를 해 왔습니다.

그러고보니 약 8년 약 8개월을 웃자구요와 함께 했네요.
(한참 연재하지 못했던 기간도 포함했지만... ^^)

1,600회를 채운 오늘을 마지막으로 연재를 중단할까 합니다.
아직도 소개드리고 싶은 소스들은 넘쳐나지만, 웃자구요 구성에 필요한 시간을 투자하기가 어렵네요.

앞으로는 제가 찍은 사진들을 공유 할 포토 블로그로 재 정비하여 꾸려나갈 예정입니다.
많은 분들이 떠나시겠지만 계속 와주실 분들도 더러 있겠죠 ^^

그 동안 웃자구요에 함께 웃어주시고, 아껴주신 많은 분들께 감사의 말씀을 드립니다.
이 아이의 화사한 미소처럼 늘 행복 가득한 하루 하루 되시길 바랍니다.

고맙습니다!
늘, 웃자구요 ^^




 «이전 1 ··· 102 103 104 105 106 107 108 109 110 ··· 2319  다음»